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기생충' 관람한 이낙연 총리 "봉준호가 장르란 말 이해"

예비영화인·신인감독과 동반 관람
봉준호 감독 상업영화 데뷔 시절인
김대중 정부 문화정책 회고하기도

이낙연, 기생충, 영화, 봉준호

'기생충' 관람한 이낙연 총리 '봉준호가 장르란 말 이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저녁 서울 용산CGV에서 영화 ‘기생충’ 관람에 앞서 동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젊은 영화인들과 함께 관람했다. 이 총리는 영화 관람 후 봉 감독에 대해 “지독할 정도로 집요한 분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봉 감독이 장르란 말이 성립 가능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저녁 서울 용산 CGV에서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재학생과 최용배 교수, 한예종 출신의 신인 감독 연제광·박준호씨, 신인배우 한지원 씨 등 15명과 함께 영화관을 찾았다.

영화 관람 후에는 이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가졌다. 이 총리는 “너무 몰입했는지 (영화 속) 음악이 기억이 안 난다”며 “러닝 타임이 2시간 10분인데 한눈을 팔지 않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완전히 관객을 계속 휘어잡는 큰 틀의 구도, 작은 디테일, 이런 것들을 다 갖춘 게 아닌가. 관객을 손안에 쥐고 한 번도 놓아주지 않으려 한다”며 영화에서 봉 감독의 집요함을 봤다고 말했다.

'기생충' 관람한 이낙연 총리 '봉준호가 장르란 말 이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용산CGV에서 한예종 영화과 재학생과 교수, 신임감독들과 함께 영화 ‘기생충’을 관람한 후 호프미팅을 하며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자리에서는 봉 감독이 ‘플란다스의 개’로 상업영화 시장에 데뷔한 시기가 2000년이란 점에서 당시 김대중 정부의 문화 정책에 대한 이야기가 오가기도 했다.

최 교수는 “봉 감독 데뷔 시기가 한국 영화의 전성기”라며 “재능 있는 영화인들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한번 해보겠다고 노력을 많이 했다”고 회상했다.

또 최 교수는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국민의 정부’가 들어서면서 획기적인 벤처 정책이 나오고 문화 예산도 배정돼 봉 감독을 비롯해 재능있는 영화인들이 실력을 발휘할 수 있었고, 지금에 이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총리는 “(김 전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던 시절에 기자들 귀에 못이 박히게 했던 이야기가 있다”며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 ‘쥬라기 공원’ 한 편의 수익이 현대차 수백만 대와 맞먹는다. 콘텐츠 산업을 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회상했다.

이 총리는 “그때 문화 지원 정책을 엄청나게 했다”며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경쟁이 치열했다”고 덧붙였다.

'기생충' 관람한 이낙연 총리 '봉준호가 장르란 말 이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야당 정치인 시절인 1993년 7월 서울 시내 한 극장에서 영화 ‘서편제’ 상영을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실제 김 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은 물론 취임 이후에도 ‘문화산업은 기간산업’이라는 표현을 거의 입에 달고 살았다. 취임 첫해인 1998년 4월 고위공직자와의 대화에서는 큰 수익을 낸 해외 대작 영화들을 줄줄 읊으면서 영화산업 진흥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당시 “최근에 영화 ‘타이타닉’이 나왔는데, 이것이 국제시장에서 10억 달러의 돈을 벌고 있다. 스필버그 감독이 만든 ‘쥬라기 공원’은 8억 5,000만 달러를 벌었다. ‘라이언 킹’이라는 만화영화는 8억 4,000만 달러를 벌었는데, 들어간 돈은 5,000만 달러 밖에 안된다”며 “문화산업, 특히 영상매체는 엄청난 부가가치가 있다. 조선이나 자동차 못지않은 부가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후 김 전 대통령은 2000년도에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래 처음으로 문화 예산 1% 시대를 열었다.

하지만 최 교수는 “국민의 정부 때 한국 영화 전성기가 시작됐지만, 전성기를 생각하면 지금 훨씬 더 뛰어난 한국영화가 나오고 있어야 하는데 국제적으로나 한국영화 학도가 느끼는 상황은 그 때 보다 떨어져 있는 상태”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그는 대기업의 영화산업 독과점 문제를 지적하며 “새로운 봉준호가 나올 수 없는 환경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영화마저도 그런 트랙 위에 올라가 있다. 공정하지 않은 문제”라며 동석한 김성일 문화체육관광부 예술정책관에게 “고민해보라”고 말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