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제2금융
새마을금고, 미얀마·우간다 이어 라오스에도 설립

비엔티안주서 23명 회원 40만원 출자금 형성해 설립

라오스 농림부 공무원이 락하십성 새마을금고 회계원에게 장부작성법을 교육하고 있다. /사진제공=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가 미얀마, 우간다에 이어 라오스에도 설립됐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 14일 라오스 비엔티안주 폰홍군에 있는 락하십성 마을에서 라오스 최초 새마을금고가 설립됐다고 29일 밝혔다. 23명의 회원이 287낍(약 40만 원)의 출자금을 형성해 라오스 내 첫 번째 새마을금고 닻을 올렸다.

락하십성 마을은 지난 8월 현지교육에서 새마을금고 모델을 통한 빈곤퇴치와 금융소외 해결에 공감해 주민총회를 통해 의견수렴을 했고 금고 설립계획서를 군 정부에 제출하는 등 새마을금고 설립을 준비해왔다.



새마을금고 중앙회 역시 지난해 현지조사에서 라오스 농림부(MAF)의 사업 의지를 확인하고, 그해 실무공무원을 초청하면서 라오스 새마을금고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왔다. 새마을금고 모델은 금고를 중심으로 주민 스스로 절약과 저축 운동을 통해 기금을 축적하는 한편, 축적된 기금으로 사업자금 대출, 마을개발과 경제사업에 투자해 소득을 증대시키는 선순환을 핵심으로 한다. 또 여러 글로벌 ODA 사업들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도 모색하고 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과거 한국이 새마을금고를 통해 절대 빈곤과 고질적인 고리채로부터 탈출했던 것처럼 이번 라오스 새마을금고 설립이 라오스 농촌지역의 빈곤퇴치와 금융소외해소의 씨앗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