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생활
야놀자, 3000억에 인터파크 인수···"글로벌 여행 시장 공략"

이사회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위드 코로나 시대 앞두고 해외여행·공연 수요 노려

지분 매각 아닌 사업부 분할 후 매각방식





야놀자가 국내 1세대 온라인 쇼핑 플랫폼인 인터파크(035080)를 3,000억원에 인수한다. 야놀자는 여행·공연에 특화된 인터파크 인수를 발판으로 ‘위드 코로나’ 시대에 폭발할 글로벌 여행 수요를 잡겠다는 전략이다.

14일 인터파크는 이날 이사회를 개최하고 인터파크 매각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야놀자를 선정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터파크는 전자상거래 부분을 불적 분할해 신설한 법인의 지분 70%를 야놀자에 배각한다. 거래 금액은 2,940억원이다. 이기형 인터파크 대표 지분(28.41%)을 넘기는 ‘지분 매각’ 방식이 아니라 쇼핑몰, 도서, 티켓 및 여행 사업 등 전자상거래 사업부만 떼내서 판다. 이에 따라 기존에 인터파크가 자회사로 갖고 있는 아이마켓코리아나 헬스케어·바이오 사업은 인터파크에 남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인터파크가 사실상 지주회사로 되는 셈이며 그중 하나의 자회사가 된 쇼핑몰·티켓 사업부를 매각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매각대상 사업에 대한 실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실사종료 이후 본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다.

당초 여기어때, 트립닷컴 등과 경쟁하며 인수전에 뛰어 들었던 야놀자는 불참 의사를 밝히다가 다시 인수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야놀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재개방 이후 글로벌 여행수요를 잡겠다는 포석이다. 야놀자는 현재 국내 숙박, 교통, 레스토랑 등의 통합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터파크 인스를 통해 해외 여행 패키지, 비행기, 숙박 등 판매 시너지를 낼 수 있고 공연까지 연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수 시너지가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소프트뱅크 비전펀드II로부터 총 2조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두둑한 자금력도 확보한 상태다.

한편 지난 7월 인터파크는 경영권 매각을 위해 NH투자증권을 자문사로 선임한 이후 투자설명서(IM)를 수령, 입찰을 준비해왔다.

지난 1997년 설립된 인터파크는 국내 인터넷 쇼핑몰 1세대다. 최초의 온라인 종합쇼핑몰로 성장했으나 네이버, G마켓 등 막강한 자금력을 내세운 경쟁사에 밀리면서 점유율이 급락했다. 이후 틈새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공연·티켓 판매와 여행상품 예약에 주력했으나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다. 인터파크의 작년 매출액은 3조1692억원으로 2019년 대비 7.1% 줄었고, 영업손실은 112억원을 기록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