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트럼프, 김정은 만나고 "비건 대표가 이끄는 북미 회담 재개"

판문점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 이후 밝혀

"2~3주 내 실무 협상팀 꾸릴 것"

도널드 트럼프(왼쪽)미국 대통령이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판문점=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깜짝’ 만남을 가진 가운데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끄는 실무 회담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회담한 후 기자들에게 “앞으로 2~3주 내에 팀을 구성해 협상을 시도할 것”이라며 “스티븐 비건 대표가 협상팀의 대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속도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며 서두르지 않을 것이란 의지도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달 초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면서도 “북미 외교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답보 상태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CNN은 과거 비건 대표가 이끄는 실무팀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화의 초점을 맞췄지만 오늘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과 달랐다고 보도했다. 그가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 대해 언급할 때 비핵화를 거론하긴 했지만 주로 김 위원장과의 개인적인 친분을 드러내는 데 중점을 뒀다는 것이다.



한편 북한의 최대 중점은 경제 제재 완화라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 이후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면서도 향후 회담이 원활하게 진행될 경우 제재가 완화될 수 있다고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방문에 이어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다. 이날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김 위원장을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안내로 MDL을 넘어 북녘 땅을 밟았다. 약 20걸음을 걸어 북한 땅으로 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10:51:1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