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바른미래당 “與野, 본회의·상임위 열어야”

오신환 “합의대로 18·19일 본회의 열어야”
유의동 “민주당 ‘손혜원 지키기‘ 독선과 횡포”
신용현 “KBS 사장 문제에도 과방위 운영해야”

상임위, 본회의, 정무위, 과방위, 양승동, 바른미래당, 오신환, 유의동, 신용현

바른미래당 “與野, 본회의·상임위 열어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유의동·오신환·이동섭·신용현·하태경 의원./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16일 본회의·정무위원회·과학방송통신위원회 등 곳곳에서 멈춰 선 국회가 다시 정상적으로 운영돼야 한다는 데 목소리를 모았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더불어민주당은 더 이상 몽니를 부리지 말고 18·19일 본회의를 열기로 했던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합의를 지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상적으로 본회의를 열어 국회법 절차에 따라 추가경정예산안은 추경대로, 정경두 국방부장관 해임결의안은 결의안대로 처리하는 게 합당하다”고 강조했다.

유의동 의원 역시 “오 원내대표가 국회 운영에 있어 민주당의 독선과 횡포, ‘나 몰라라 식 국정 운영’에 대한 비판했는데 상임위원회 단위에서도 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정무위에서는 손혜원 의원을 지키기 위해 민주당이 모든 의사일정을 엉망진창으로 만들고 있다” 고 비판했다. 지난 15일 정무위가 여야 간의 합의 불발로 파행하자 한국당·바른미래당 정무위 위원들은 “손 의원 부친 관련 자료를 제출하느니 민생도 법안도 예산도 뒤로한 채 정무위를 그냥 이대로 파행으로 가는 게 더 낫다는 것이 민주당의 속내”라고 비판했고 민주당 정무위원들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신용현 의원은 과방위 파행에 대해 쓴소리를 냈다. 15일 과방위 회의에 출석하기로 예정돼있던 양승동 한국방송공사 사장이 전날 문자로 불출석을 통보하자 한국당 의원들은 반발하며 회의를 보이콧했다. 신 의원은 “과벙위는 최근 벌어지는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 원자력 안전 등 중대 국가 현안 논의될 곳”이라며 “KBS 사장 문제로 국가적 중대 현안이 논의되지 못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한국당에 부탁한다. 합의된 국회 일정에 대해 상임위가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