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공화 그레이엄 “中과 맞서며 겪는 고통 감수해야”

  • 손철 기자
  • 2019-08-26 10:12:08
  • 정치·사회


미국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25일(현지시간) “우리(미국)는 중국과 맞서면서 오는 고통을 감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CBS 방송이 보도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이날 CBS의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민주당은 수년간 중국에 맞서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제 트럼프가 그렇게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과 우리에게 고통을 끼치지 않으면서 어떻게 중국을 변화시킬 수 있는가? 나는 모른다”라고 지적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진행 중인 미·중 분쟁이 유권자에게 부담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어느 정도 그럴 수 있다”며 중국 상품에 대한 관세로 “소비자 가격이 올라갈 것”이라고 답했다.

美공화 그레이엄 “中과 맞서며 겪는 고통 감수해야”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

그는 중국이 미국의 2020년 대선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는 계산을 한 것 같다면서도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관세 부과를 늘려가면 중국이 미국보다 더 오래 견디지 못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을 철수하지 말도록 조언했다고 밝혔다. 그는 “테러에 대항할 병력을 남겨두지 않으면, 비록 탈레반과 합의한다고 하더라도 그들은 미국 본토를 보호할 능력이나 의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아프간 주둔 미군은 “또 다른 9·11 테러를 막기 위한 보험”이라며 미국은 아프간에서 이슬람국가(IS)나 알카에다 같은 테러리스트 집단이 재생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대테러 병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손철 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