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해찬 “한국당 무책임한 행동 계속되면 단독으로라도 청문회 감행”

“국민 분열시켜 당리당략 따르는 것은 공당 태도 아냐”

이해찬 “한국당 무책임한 행동 계속되면 단독으로라도 청문회 감행”
이해찬(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자유한국당의 무책임한 행동이 계속되면 단독으로라도 국민에 진실을 알리는 청문회를 감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둘러싼 여야 간 협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청문회가 30일까지는 열려야 한다. 한국당은 법에 따라 조속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기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은 근거 없는 안보 불안 선동, 의혹 제기에 골몰하고 있다”며 “국가적 단결이 필요한 시점에 국민을 분열시켜 당리당략을 따르는 것은 공당의 태도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서는 “당정은 한미동맹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일본이 우리나라를 안보 적성국으로 간주하며 대화와 협상을 거부하고, 미국도 중재가 소극적인 상황에서 지소미아 종료는 불가피하면서도 타당한 결정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내년 국방예산이 최초로 50조원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며 “안보 협력은 앞으로 더 강화될 것이고 국민은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한미동맹도 흔들림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부터 시작된 독도방어훈련에 대해서는 “우리 영토 방어를 위해 지난 1986년부터 해마다 실시해온 훈련으로, 이를 문제 삼는 일본 정부의 태도는 명백하게 무례한 내정간섭”이라며 “독도는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다. 이를 부정하는 어떤 발언도 국민이 용납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