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압수수색 전해들은 조국, 건강문제로 출근 안해…"심신 피곤한 상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내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사건에 대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착수한 당일 조 후보자가 건강 문제로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측은 27일 조 후보자가 “심신이 피곤한 상황으로 인해 출근을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 입장은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조속히 해명되기를 바란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준비단 측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이날 친인척에게 “검찰 압수수색이 들어왔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한다. 다만 후보자는 압수수색 사실에 대해 알지 못하고, 이를 참관해야 한다는 언급도 없었다고 한다.



관련 사건을 형사1부에서 재배당받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조 후보자에 대한 입시 특혜, 사모펀드 투자 등 관련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이날 오전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사무실, 웅동학원 관련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후보자 딸 조모(28)씨가 고등학생 시절 2~3주간 인턴실습을 하고 의학논문에 주요 저자로 이름을 올려 논란이 된 단국대학교 교수실, 공주대학교 등 약 20여곳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 관계자는 “이 사건은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고,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조 후보자에 대한 각종 고소·고발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됐으나 특별수사부로 다시 옮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사를 진행하기 위해 수사주체를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10:51:1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