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해찬 "지소미아 2년전까지도 없었는데 안보 불안이라니"

이 대표, 日 경제 도발 확전 우려…“역사의식 갖고 국면 타개해야”

  • 송윤지 기자
  • 2019-08-27 09:04:10
  • 국회·정당·정책

이해찬, 지소미아, 더불어민주당, 안보, 백색국가

이해찬 '지소미아 2년전까지도 없었는데 안보 불안이라니'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추석 민생안정대책 논의를 위한 고위당정청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 “지소미아가 아니어도 얼마든지 한미동맹 관계는 굳건히 유지되고 오히려 더 절실해진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지소미아 종료가) 무슨 안보체제에 큰 위협이 되는 것처럼 과장된 언급이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지소미아는 냉전체제에서, 2016년에 체계된 것이기 때문에 2년 남짓 유지했던 것”이라며 “그 이전에는 지소미아가 없어도 한미동맹 관계나 여러 가지로 안보 문제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다가 박근혜 대통령 말기에 미국 요구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일본 경제 도발이 확전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실제로 28일부터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한다고 한다. 29일에는 경술국치 109주년을 맞는 날이라 역사의식을 갖고 국면을 타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를 앞둔 것에 대해 이 대표는 “민생경제 챙기기에 주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 다가오는 추석 연휴와 관련해 그는 “서민들이 추석물가에 불안해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달라”며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해찬 '지소미아 2년전까지도 없었는데 안보 불안이라니'
이낙연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회의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낙연 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강기정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연합뉴스

/송윤지 인턴기자 yj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