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2보)최성해 총장 "청문회 나가고 싶었다..정교수 도덕성에 문제있어"

"조국, 선량한 얼굴로 거짓말...사퇴해야"
"한두사람 나가는 총장상 기억못할리 없어"

  • 한동훈 기자
  • 2019-09-06 15:14:48
  • 사회일반
(2보)최성해 총장 '청문회  나가고 싶었다..정교수 도덕성에 문제있어'

6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딸의 동양대 허위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조국 교수가 선량한 얼굴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 ”며“개인적으로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이어 “나는 청문회에 나가고 싶었다”며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꺼번에 많이 발행해야 하는 졸업장 같은 것은 내가 총장 직인 결재를 위임할 수 있지만 다른 상들은 그렇지 않다”며 “한 두 사람에 나가는 표창장을 내가 기억 못할 리 없다”고 말했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