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남친 몸 담뱃불로 지진 20대 여성 실형 선고 법정구속

동종 범죄로 집행유예 기간 중 범행 저질러

법원, 특수상해, 남녀, 다툼

남친 몸 담뱃불로 지진 20대 여성 실형 선고 법정구속
Picture presenting the loud family argument

전 남자친구의 몸을 담뱃불과 달구어진 라이터로 여러 차례 지져 화상을 입게 한 혐의로 20대 여성이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장두봉 판사는 상해 및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A(26)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A씨는 유사한 범죄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도 해당 기간에 이번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해 11월~12월 담뱃불과 달구어진 라이터로 전 남자친구 B(28)씨의 몸을 여러 차례 지진 혐의(특수상해)를 받았다. 또 지난해 10월 말에서 11월 초 B씨의 가슴과 등을 깨물고 휴대전화로 머리를 내리친 혐의(상해)도 있다.

A씨는 B씨가 자신과 사귀기 전, 자신의 지인과 성관계를 가진 사실을 알고 화가 나 이런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 판사는 A씨가 ‘위험한 물건’인 담뱃불과 달구어진 라이터로 B씨를 다치게 했다며 유죄를 인정했다.

남친 몸 담뱃불로 지진 20대 여성 실형 선고 법정구속

장 판사는 “범행 방법이 유사한 범죄로 선고받은 집행유예 기간에 범행이 이뤄졌다”며 “B씨가 처벌불원서를 낸 후 A씨에게 추가 피해를 봐 엄벌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판결 선고 이튿날 항소한 상태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