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30여년만에 찾았다…50대 남성

현재 수감중…증거물서 채취한 DNA 일치해 용의자 특정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30여년만에 찾았다…50대 남성

우리나라 범죄 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의 정체가 마침내 밝혀졌다.

1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현재 수감 중인 A씨(50대)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7월 이 사건 증거물 일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와 A씨의 DNA가 일치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

경찰은 남은 증거물에 대해서도 감정을 의뢰하고 수사기록과 관련자들을 재조사하는 등 A씨와 화성연쇄살인사건과의 관련성을 추가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장기적으로 해결이 되지 않아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김현상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