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현대건설, 지속가능경영 '글로벌 상위 10%'…10년 연속 선정

DJSI 평가서 'DJSI 월드' 10년 연속 편입
아시아 건설사 중 유일…환경경영 높은 평가

  • 진동영 기자
  • 2019-09-19 10:53:25
  • 건설업계
현대건설, 지속가능경영 '글로벌 상위 10%'…10년 연속 선정

현대건설이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 평가에서 10년 연속 글로벌 상위 10% 기업으로 선정됐다.

현대건설은 ‘2019 DJSI’ 평가에서 글로벌 상위 10% 기업을 의미하는 ‘DJSI 월드’에 10년 연속 편입됐다고 19일 밝혔다. ‘DJSI 월드’ 편입은 아시아 건설사 중 유일한 성과다.

올해 20년째 진행 중인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사인 미국 ‘S&P 다우존스 인덱스’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평가 전문업체인 스위스 ‘로베코샘’이 기업의 경제적 성과에 더해 환경적·사회적 가치를 종합 평가해 발표하는 투자지수다. 전 세계 글로벌 시가총액 상위 2,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해 상위 10% 기업에는 ‘DJSI 월드’를 부여한다. 아시아·태평양 기업 상위 20% 기업에는 ‘DJSI 아시아 퍼시픽’을, 국내 상위 30% 기업에는 ‘DJSI 코리아’를 부여한다. 평가결과는 기업의 대외 신인도에 긍정적 영향을 주고 국제적 기관투자자들의 ‘사회적 책임 투자’에도 영향력을 미친다.

현대건설, 지속가능경영 '글로벌 상위 10%'…10년 연속 선정
DJSI 2019 건설업종 평가 순위

현대건설은 ‘DJSI 월드’ 10년 연속 편입으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지속가능경영 기업임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10년 연속 편입은 해외 건설시장 매출 1, 2위인 스페인의 그루포 ACS, 독일의 혹티프 등도 이루지 못한 성과다. 아시아 건설사 중에서는 현대건설이 유일하게 편입됐다.

이번 평가에서 현대건설은 환경경영 부문(기후변화 전략·자원 보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현대건설은 환경경영을 위해 ‘2030 글로벌 그린 원 파이오니어’라는 비전을 정하고 2050년까지 국내외 온실가스 배출량 52.5%를 감축하기로 목표를 세웠다. 또 최근 10년간 톤당 용수 사용량을 82.9% 감축하는 등 효율적인 온실가스 저감 실현도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4월에는 국내 최상위 4개 기업이 수상한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에 선정되기도 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DJSI 월드 10년 연속 편입은 경제, 환경, 사회적 측면에서 모두 높은 평가를 받은 결과로 전 세계 투자자들로부터 투자 확대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 선도기업의 역할과 책임을 성실히 수행해 기업가치 제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