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경로는 한반도…"주말 강풍 동반한 폭우 쏟아진다"

  • 김경훈 기자
  • 2019-09-19 11:29:57
  • 사회일반

태풍, 타파, 링링, 기상청, 폭우, 비바람, 주말날씨, 예상경로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경로는 한반도…'주말 강풍 동반한 폭우 쏟아진다'
/연합뉴스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 위치한 열대저압부가 조만간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말 태풍이 한반도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열대저압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오키나와 남쪽 약 470㎞ 해상에서 서북서 방향으로 시속 16㎞로 움직이고 있다.

이 열대저압부의 중심기압은 998hPa(헥토파스칼)이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5m(시속 54㎞)에 달한다. 일반적으로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하면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보기때문에 오후쯤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확실시 된다.

이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한다면 올해 발생한 17번째 태풍이 된다. 태풍위원회 회원 14개국이 제출한 이름 순서에 따라 제17호 태풍에는 말레이시아가 낸 ‘타파’라는 명칭이 붙게된다.

제17호 태풍 '타파' 예상경로는 한반도…'주말 강풍 동반한 폭우 쏟아진다'
/사진=기상청 제공

제 17호 태풍 ‘타파’가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경우 올해 들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6번째 태풍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우리나라로 접근할 것으로 보이지만, 일본 규슈나 대한해협을 통과할지 아니면 한반도에 상륙할지 등은 변동성이 크다”고 상황을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 태풍은 지난 2016년 가을 남해안에 상륙해 큰 피해를 초래한 태풍 ‘차바’와 강도나 경로 등이 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태풍의 진로와는 무관하게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 규모와 강도가 상당히 큰 상황이어서 오는 22일부터 23일까지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 예상된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