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공식입장]'레전드' 양준혁 성스캔들 사진에…팬들 "올곧은 심성의 귀인" 지지성명

  • 김경훈 기자
  • 2019-09-19 09:50:55
  • 사회일반

양준혁, 성추문, 사진, 폭로글, 법적대응

[공식입장]'레전드' 양준혁 성스캔들 사진에…팬들 '올곧은 심성의 귀인' 지지성명
양준혁/사진=서경스타DB

한국 프로야구의 ‘살아있는 전설’ 양준혁이 자신에 대한 ‘미투’ 관련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팬들은 그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 의사를 밝혔다.

19일 국내 야구갤러리에는 양준혁을 지지하는 성명문이 올라왔다. 공개된 성명문을 보면 양준혁의 팬들은 “금일 살아 있는 야구의 전설 양준혁 해설위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지지 성명문’을 발표하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팬들은 그러면서 “양준혁 해설위원은 선수 시절 언제나 성실하게 연습에 임하였으며 여러 시즌에서 좋은 성적으로 각종 기록을 세우는 등 많은 선수들의 우상으로 각인된 프로 야구의 보배 같은 존재다”라며 “그라운드를 떠나 있는 지금도 항상 변함없는 모습으로 팬들에게 가까이 다가갔으며 어느 자리에서나 올곧은 심성을 통해 타의 모범이 되는 귀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국내야구 갤러리 일동은 양준혁 해설위원의 진심을 믿어 의심치 않으며, 분명 오늘의 시련을 잘 극복하여 더욱 밝은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서 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지지의 뜻을 분명히 했다.

팬들은 또 “‘매 순간 최선을 다한 전력 질주’라는 양준혁 해설위원의 좌우명 대로, 무슨 일이 있든 포기하지 말고 전력 질주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길 응원하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18일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쓴 작성자는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당신이 몇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 뭐를 잘못한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고 적었다.

또 소개란에 “뭐를 잘못했는지 모르신다구요? 난 수치심에 얼마나 죽고 싶은데..”라고 덧붙였다.

이후 이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뒤 삭제됐지만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빠르게 퍼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대해 양준혁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을 글을 올려 “현재 인터넷상으로 저의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여러 시민들로 하여금 굉장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입니다”라고 해명에 나섰다.

양준혁은 “저는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 하여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합니다.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리고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저는 유명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이기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하였고, 그러한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으나 애초의 느낌과 다르게 만날수록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되었습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양씨는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양씨는 이어 “그와 저 사이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고 부연했다.

양씨는 또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인데 (상대방은) 이 과정에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렸다”며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양씨는 “제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며, 제 미래에 대한 어둠이 되어버린 이번 사건을 저는 반드시 제거하려고 한다”며 “저는 이번 유포사건이 매우 악의적이며 정당한 이유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파렴치”라고 강한 비판을 이어갔다.

양씨는 이어 “미투 운동을 빌려서 하는 상대방의 이런 짓은 오히려 미투 운동의 본질을 폄훼하는 것으로 오도될 수도 있다”고도 썼다.

또 양씨는 “이번 사건을 바로 잡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팬 여러분들께 물의를 일으킨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러나 끝까지 지켜보아 주시고 저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정면 돌파 하겠다”고 긴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양씨는 지난 1993년부터 2013년까지 야구 선수로 맹활약하며 한국야구계에 큰 획을 그은 살아있는 전설로 통한다. 현재 양준혁야구재단 이사장, MBC스포츠플러스 야구해설위원, 요식사업가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다음은 지지성명문 전문이다.

국내야구 갤러니는 국내의 최대 인기 스포츠 프로 야구를 응원하며, 각 팀의 선수들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는 등 자유로운 소통을 이어 나가는 대한민국 최대의 야구 커뮤니티 중 하나입니다.

금일 살아 있는 야구의 전설 양준혁 해설위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지지 성명문’을 발표하게 됩니다.

양준혁 해설위원은 선수 시절 언제나 성실하게 연습에 임하였으며 여러 시즌에서 좋은 성적으로 각종 기록을 세우는 등 많은 선수들의 우상으로 각인된 프로 야구의 보배 같은 존재입니다.

또한, 그라운드를 떠나 있는 지금도 항상 변함없는 모습으로 팬들에게 가까이 다가갔으며 어느 자리에서나 올곧은 심성을 통해 타의 모범이 되는 귀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야구 갤러리 일동은 양준혁 해설위원의 진심을 믿어 의심치 않으며, 분명 오늘의 시련을 잘 극복하여 더욱 밝은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서 줄 것이라 생각합니다.

‘매 순간 최선을 다한 전력 질주’라는 양준혁 해설위원의 좌우명 대로, 무슨 일이 있든 포기하지 말고 전력 질주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길 응원하겠습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