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8만가구 공급 위해…市, 용산·청량리·마포 등 도심지 주거비율 완화

  • 박윤선 기자
  • 2019-09-19 12:05:24
  • 분양·청약
8만가구 공급 위해…市, 용산·청량리·마포 등 도심지 주거비율 완화

도심 내 주택 공급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가 용산과 청량리, 마포 등 도심에 주거 비율을 확대한다. 서울시는 19일 제9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 도시및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 변경은 서울시가 내건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과 8만 가구 추가공급 세부계획의 일환이다. 도시정비형재개발 사업에 대해 3년간 한시적으로 주택 비율 확대 등을 적용하는 내용이다.

우선 영등포·여의도 도심, 청량리 광역중심, 가산·대림 광역중심, 마포 지역 중심, 연신내, 신촌, 봉천 등 7개 도심 지역에서 주거 주용도를 허용한다. 기존에는 상업지역에서 주상복합 등을 지을 때 주거 비율이 50%를 넘을 수 없었지만, 이들 지역에 한해 주택을 전체 건물의 절반 이상 지을 수 있게 된다. 공공주택을 넣을 경우 상업지역은 주거비율을 기존 50%에서 90% 범위까지 허용하고, 준주거지역은 100% 이내에서 용적률을 완화할 수 있다. 다만, 공공주택 도입에 따른 연면적 증가와 연동해 최고높이를 일부 완화하는 사안은, 좀 더 신중하고 면밀한 검토·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수렴해 이번 변경에서는 제외됐다. 서울시 측은 “이번 변경안 가결에 따라 도심, 광역중심, 지역 중심의 실수요가 많은 지역에 공공주택이 효과적으로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