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뽕포유’ 유재석, 인생 2막에 발견한 ‘트로트 재능’ →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 데뷔

  • 최주리 기자
  • 2019-09-22 16:45:08
  • TV·방송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대한민국 트로트계의 이무기 ‘유산슬’의 열풍이 시작됐다. 인생 2막에서 ‘트로트 재능’을 발견한 유재석이 트로트의 용을 꿈꾸는 이무기 ‘유산슬’로 첫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펼치며 대한민국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놀면 뭐하니?’는 최고시청률 9.7%를 기록하고, 2049 시청률에서는 토요일 전체 예능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뽕포유’ 유재석, 인생 2막에 발견한 ‘트로트 재능’ →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 데뷔

지난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연출 김태호, 임경식, 채현석)에서는 ‘트로트 신동’ 유재석이 트로트의 용을 꿈꾸는 가수 지망생 ‘유산슬’로 변신해 실전 무대에 오르는 과정을 담는 ‘뽕포유’ 프로젝트가 공개됐다.

22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뽕포유’는 수도권 가구 기준 2부에서 6.5%를 기록했고,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에서는 토요일 전체 예능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며 토요일 저녁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최고의 1분은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이 데뷔 무대를 마치고 가면 뒤 정체를 공개하는 장면(19:48)으로 시청률 9.7%를 기록했다.

먼저 유재석은 동묘에 위치한 정체불명의 녹음실을 방문했다. 그곳은 한때 ‘전국노래자랑’ 심사위원은 물론 수많은 영화 음악을 작곡한 작곡가 박현우의 녹음실이였다. 유재석은 영문도 모른 채 박현우 앞에서 ‘안동역에서’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의 노래를 들은 박현우는 그에게서 ‘트로트 영재’의 면모를 발견하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노래방 기계 반주에 맞춰 녹음까지 일사천리로 진행했다.

제작진은 유재석의 노래를 다양한 트로트 가수들에게 들려주고 블라인드 테스트를 받았다. 특히 트로트의 대부 태진아, 김연자, 진성이 한 데 모여 유재석의 노래를 들었는데, 태진아는 “왜 이렇게 노래를 끊어서 부르냐. 마무리가 안 된다”고 냉정하게 평가했고, 진성 역시 “끝 음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다”고 아쉬워했다. 태진아는 “점수를 매긴다면 53점을 줄 것”이라고 평해 폭소를 유발했다. 뒤에서 이를 지켜보던 유재석이 깜짝 등장하자 분위기는 반전되고 오직 유재석을 위한 원포인트 레슨이 시작됐다.

그중 ‘안동역에서’의 주인공 진성은 유재석에게 자신의 사인CD를 건네며 “이걸 들으면서 연습해라”라고 조언했다. 이후 유재석은 가수 진성, 윤수현, 작곡가 김도일이 있는 녹음실을 찾았다. 진성은 “시험무대가 있다. 제가 오후에 공연이 있다”고 무대에 오를 것을 제안해 유재석을 당황케 만들었다.

스케줄 틈틈이 노래를 연습한 유재석은 본격적인 녹음을 시작했다. 유재석의 녹음을 모니터링한 윤수현은 “음정이 정확하다”며 폭풍 리액션을 펼쳤다. 진성은 “80% 이상 완성도가 높아졌다”며 극찬했다. 이후 실전 무대를 위한 닉네임과 의상에 대한 끝없는 토크가 진행됐는데, 이때 ‘트로트의 용을 꿈꾸는 이무기 유산슬’이 탄생했다. 유재석과 진성은 의상을 준비하기 위해 태진아를 찾아갔고 핑크색 반짝이 코트와 샛노란 중절모, 흰색 바지, 구두, 이에 맞는 화려한 무늬의 팬티까지 지원을 받았다.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의 첫 무대가 될 행사장은 많은 관객들로 가득했다. 진성의 화려한 무대매너로 객석의 흥이 한껏 올랐을 때, 깜짝 게스트로 ‘유산슬’을 소개했다. 무대에 오른 유재석은 여유롭게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넸고, 선배들이 전수한 노래 실력을 뽐냈다. 관객들도 점차 그의 노래에 흠뻑 취해 더욱 뜨겁게 흥을 불태웠다.

트로트 가수 첫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가면을 벗은 유재석은 “무대를 허락해주신 진성 선배님, 그리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외쳤다. 진성은 “정말 잘했다. 관중들은 거짓이 없다. 두 세 번만 더하면 무대 휘어잡을 것 같다”고 트로트 가수로 첫발을 내딛은 ‘유산슬’을 응원했다.

그동안 방송에서 보여준 유재석의 트로트에 대한 애정은 ‘유산슬’의 탄생으로 꿈이 아닌 현실이 되었고,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이 쏟아졌다. ‘드럼 영재’에 이어 ‘트로트 영재’까지 ‘놀면 뭐하니?’를 통해 끊임없이 도전하는 유재석이 앞으로 또 어떤 변신을 보여줄지, 첫 데뷔 무대를 마친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은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기대를 끌어올렸다.

방송 말미에는 다음 주 방송될 ‘유플래쉬’ 예고가 이어졌다. 음원 깡패 크러쉬와 함께 콜드, 작사가 김이나, UV가 참여해 대 반전의 음원이 탄생할 것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로,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는다.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