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대전 첫 확진 20대 여성, 격리 이후에도 수시 외출

코로나19 검사 뒤 생활용품점, 우체국 등 방문
대구 머물 때 열 났지만 해열제 먹고 대전 이동

코로나19, 대전, 신종코로나

대전 첫 확진 20대 여성, 격리 이후에도 수시 외출
21일 대구시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외부에 이동식 음압격리실이 설치되고 있다. 병원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고 있어 의심 환자(코로나19)를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시키기 위해 설치했다. / 연합뉴스

대전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20대 여성이 보건당국의 자가격리 조치 이후에도 수시 외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지난 20일 오후 7시께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지만 18일 오전까지 대구에 있다 와 보건당국은 그에게 자가격리를 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그는 21일 오전 9시께 열이 나자 다시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외에도 자신이 머물던 대전 동구 자양동 친구집 근처 생활용품점과 우체국 등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대구에 있던 18일 오전부터 열이 났지만 약국에서 해열제를 사 20일 저녁까지 복용하고 병원이나 보건소는 따로 찾지 않았다.

18일 오후 대구에서 기차를 타고 대전으로 온 뒤에는 친구집 근처와 대전역 인근, 중앙로 일대 등을 돌아다녔다. 이 과정에서 시내버스와 택시 등도 이용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방문한 곳이 많아 그로 인한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작지 않다”며 “움직인 곳 주변 긴급 방역과 접촉자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