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서울시 영등포 도시재생에 499억 투입

경인로 일대 팩토리플랫폼 등 조성

서울시가 영등포구 경인로 일대에 도시재생사업을 펼친다.

서울시는 26일 제2차 도시재생위원회를 개최하고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사업대상지인 영등포 경인로 일대(52만㎡)에는 오는 2023년까지 총 499억원이 투입돼 단계별 사업이 추진된다.

영등포 경인로 일대는 노후 공장 등이 즐비했는데 앞으로 서남권 산업·문화 중심의 거점으로 탈바꿈한다. 구로세무서부지 등을 정비해 청년 소공인 공동이용시설을 마련하고, 영등포역 일대에는 기술창업을 지원하는 팩토리플랫폼도 조성한다. 산업혁신센터도 문래동 일대에 3곳 이상 마련할 예정이다. 신길 3동 일대는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집수리 공사비의 50~100%, 최대 2,000만원 이내의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고 저금리 융자도 가능해진다. 영등포구 영진시장·아파트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참여해 25층 규모의 분양·임대 아파트 등으로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금융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