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외교부 "한국 3개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속보)
UAE에 수출될 코로나19 진단키트/연합뉴스




28일 외교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국내 생산업체 3곳의 제품이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 절차상의 사전승인을 획득했다고 전했다. FDA 사전승인 획득에 따라 해당 국산 제품은 미국 시장에서 판매가 가능해졌다.

앞서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진단키트 지원에 있어 “가장 우선 고려 대상은 미국”이라며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에게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동맹 차원에서 미국도 우리를 입국금지 하지 않았고, 통화스와프도 했기 때문에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한국산 3개 진단키트 제품에 대한 FDA 사전승인은 이례적으로 빠른 시일 내에 이뤄졌다. 외교부는 “지난 24일 양국 정상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한국산 진단키트의 지원 의사를 표명하면서 FDA 승인 절차가 필요하다는 점을 언급했고,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즉시 승인되도록 관심을 가지겠다고 한 데 따른 후속조치의 결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정상 간 통화의 후속 조치 이행을 위해 외교부와 식약처 등 관계부처는 해당 업체들과의 협조를 바탕으로 미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왔다. 외교부는 “정부는 ‘코로나 19 대응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TF’를 중심으로 국산 진단키트의 조속한 대미 수출을 위해 향후 미국 측 구매 기관과 한국 기업들 간 협의가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민수기자 minsoojeo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