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인물·화제
1,000광년 떨어진 지구서 가장 가까운 블랙홀 관측돼

블랙홀 도는 짝별 맨눈으로도 보여

항성질량 블랙홀 '무수히 많을 것'

삼중성계 HR 6819 상상도 /AFP연합뉴스




지구에서 약 1,000광년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맨눈으로도 볼 수 있는 두 개의 짝별을 동반한 항성질량 블랙홀이 관측돼 ‘가장 가까운 블랙홀’로 기록됐다.

유럽남방천문대(ESO)에 따르면 이 천문대 소속 천문학자 토마스 리비니우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칠레 라 시쟈 관측소의 MPG/ESO 2.2m 망원경으로 관측한 결과를 과학저널 ‘천문학 및 천체물리학(Astronomy & Astrophysics)’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 블랙홀은 지구에서 약 1,000광년 떨어진 망원경자리에서 ‘HR 6819’로 알려진 쌍성계를 관찰하다가 발견했다.

두 별 중 안쪽 별이 40일 주기로 숨겨져 있는 블랙홀을 돌고 다른 별 하나는 멀리서 이 둘을 도는 구조로 돼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이 두 별은 지구에 가까이 있어 맑은 날, 어두운 남반구 밤하늘에서 망원경의 도움 없이 맨눈으로도 볼 수 있다.

논문 공동저자인 칠레 과학원 천문학자 페트르 하드라바 박사는 “이 항성계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 중 가장 가까운 블랙홀을 품고 있다”며 “우리가 관측한 것이 맨눈으로도 볼 수 있는 블랙홀을 가진 첫 항성계라는 것을 확인하고는 깜짝 놀랐다”고 했다.

HR 6819 블랙홀은 주변 환경과 폭력적으로 상호작용하며 X선을 내뿜지 않아 어두운 우주에서 검은색으로만 보이는 몇 안 되는 항성질량 블랙홀로 확인됐다. 우리 은하에서는 지금까지 20여개의 블랙홀만 발견됐으나 대부분이 강력한 X선을 뿜어내 존재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우리 은하 역사를 볼 때 진화 마지막 단계에서 초신성으로 폭발해 블랙홀이 된 별은 무수히 많을 것으로 추정돼 왔다.



HR 6819 블랙홀은 X선을 내뿜지 않는 조용한 블랙홀들이 어디에 숨어있는지 단서를 제공해 주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리비니우스 박사는 “우리 은하에 수억개에 달하는 블랙홀이 있는 것이 틀림없지만 관측된 것은 극소수에 불과하다”면서 “어디를 관측해야 할지를 아는 것은 이를 찾아내는 것을 더 유리하게 만들 것”이라고 했다.

연구팀은 이미 또다른 삼중성계인 ‘LB-1’이 단언하기에는 추가 관측이 필요하지만 HR 6819처럼 블랙홀이 숨어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LB-1 블랙홀은 태양 질량의 8배에 달하는 별로 시작해 초신성 폭발을 거쳐 블랙홀이 된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LB-1 항성계는 HR 6819보다 지구에서 더 멀리 떨어져 있지만 우주 기준으로는 지구에 꽤 근접해 있다면서 이런 구조를 가진 항성계는 빙산의 일각처럼 드러나지만 않았을 뿐 많이 존재할 수 있다고 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6 17:03: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