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청와대
文 대통령, 丁총리 주례회동 "코로나 2차 대유행 선제적 대비"

코로나 방역과 마스크 공적공급 개선 방안 논의

'K-방역' 글로벌 사업화 활성화 방안도 토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 20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2차 대유행 가능성을 언급하며 “총리실을 중심으로 부처별 준비가 필요한 사안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해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이날 청와대에서 주례 회동을 갖고 코로나 19 방역 상황과 K-방역 글로벌 사업화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정 총리는 최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19 2차 감염확산과 관련 문 대통령에게 △유흥시설에서 비롯된 집단감염 대응 △등교수업 준비 및 학교 방역상황 △ 긴급재난지원금 지급현황 등을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현재의 확진자 규모는 우리 방역체계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생활 속 거리 두기 상황에서는 언제든 집단감염 가능성이 있는 만큼 확진자를 신속히 진단·격리해 추가 확산을 차단하는데 주력할 것”을 주문하고 총리실을 중심으로 선제적 대비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마스크 공적공급 제도 개선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공적 마스크 공급과 5부제의 안착으로 수급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지만, 재고가 계속 늘고 있고 오는 6월 30일 긴급조정조치 종료에 대비해 공적 공급 제도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데 문 대통령과 정 총리가 공감했다고 총리실은 밝혔다. 정부는 여름철 기온 상승에 따라 많은 국민이 마스크 착용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얇고 가벼우면서도 감염 차단에 효과가 있는 마스크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도 신속하게 추진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의 호평을 받고 있는 K-방역 글로벌 사업화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정 총리와 논의했다. 총리실은 문 대통령과 정 총리가 K-방역 글로벌 확산을 위해 △방역물자 지원 △경험 전수 △공적개발원조(ODA) △국제표준화 △수출 전략 사업화 등 핵심과제에 범부처 역량을 결집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규제혁신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4 09:33:1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