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본 어게인' 고통에 쓰러진 이수혁, 달려온 진세연…폐교 사건 후 재회
/ 사진제공=UFO프로덕션, 몬스터유니온




‘본 어게인’에서 갑작스런 고통에 쓰러진 이수혁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극본 정수미 / 연출 진형욱·이현석) 오늘(25일) 방송에서는 폐교 사건 후 정사빈(진세연 분)과 김수혁(이수혁 분)의 재회가 공개된다.

앞서 이수혁에게 파혼 당한 백상아(이서엘 분)의 덫에 걸려든 정사빈은 한밤중 폐교로 향했고 피습을 당했다. 김수혁은 그녀를 살리러 온 천종범(장기용 분)을 해치려 한 것으로 오해한 채 방아쇠를 당겼다. 머리에 총을 맞은 천종범은 그대로 쓰러졌고 김수혁은 기절했던 정사빈만을 품에 안고 떠났다.

이에 김수혁과 서로 쌍방향 사랑을 확인했지만 천종범에 대한 의견만은 달랐던 정사빈이 깨어난 후,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과거 판사였던 아버지가 사람을 믿었다가 후회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을 목격한 김수혁은 이후 범죄자들은 갱생될 수 없다고 여기며 천종범을 범죄자로 낙인찍었고, 반면 사람의 선한 본질을 믿는 정사빈은 천종범이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해 보듬었던 것이다.



불가항력적인 오해가 불러들인 이 참극이 불러올 파장에 궁금증이 치솟는 가운데 두 사람은 국립수사연구원에서 다시 마주한다. 특히 이 때 무언가를 보고 얼어붙은 김수혁이 갑자기 심장에서 퍼지는 통증을 호소한 채 그대로 쓰러진다.

한창 유골을 복원 중이던 정사빈은 이를 보고 심장이 철렁해 그에게 달려간다. 핏줄이 불거 질 만큼 손을 꽉 쥔 채 굳어버린 김수혁과 금방이라도 눈물이 떨어질 듯 다급한 그녀의 모습은 일촉즉발의 긴급함을 예고해 더욱 시선을 강탈한다.

과연 김수혁을 이토록 아프게 만든 것의 정체는 무엇일지 두 사람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오늘(25일) 밤 10시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에서 사건의 전말이 밝혀진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4 09:33:1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