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미래통합당, 윤미향 의혹 향해 맹공

윤미향 TF팀 "정의연 전원 사퇴하라"

통합당 지도부, 국정조사 촉구

김웅, 회계 공개와 내부 고발 요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5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향한 맹공을 퍼부었다.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팀은 이날 첫 회의에서 윤 당선인이 몸 담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운영진의 전원 사퇴를 촉구했다. 곽상도 TF 위원장은 “보조금 공시 누락, 기부금 목적외 사용, 안성쉼터 ‘업계약서’ 작성 의혹, 윤 당선인 부부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 부친 쉼터 관리인 특혜 채용 의혹,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들의 장학금 나눠먹기 의혹 등만으로도 사퇴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연과 정대협은 방침에 반대한 할머니를 기림비에서조차 배제했다”면서 “정대협의 방침을 기리기 위해서 기림비를 만든 게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통합당 지도부는 윤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더불어민주당 측이 조직적으로 엄호하고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시도가 보인다”며 “여당의 방해로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때는 끝까지 국정조사를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두 번째 기자회견 관련,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용서하지 않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넘긴 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면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익선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마지막까지 뉘우침없이 어떻게든 이 사태를 덮고 가려는 윤 당선인의 뻔뻔함에 다시 한 번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윤미향 당선인의 자진 사퇴와 정의연 운영진의 동반사퇴만이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라고 외쳤다.

검사 출신인 김웅 당선인은 “개인의 비리라고 하기에는 너무 참혹하다. 이번 사태를 재단, 시민단체에 대한 투명성을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성역화된 재단, 단체들의 자발적 회계자료 공개와 내부 고발을 촉구했다. /김혜린기자 r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03 16:2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