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부동산 정책 실패” 지적에 김현미 “세제 강화법 통과되지도 않았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예결위 질의]

이용호 의원과 정책 횟수 설전 벌여

짜증내며 “숫자 논쟁 할 생각 없다”

金 “지금까지 정책 종합적으로 작동”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3차 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부처의 기금운용변경안에 대해 제안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놓고 무소속 이용호 의원과 신경전을 벌였다.

이 의원은 이날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김 장관에게 “각종 부동산 정책이 실패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김 장관은 “지금까지 정책은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둘은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정책이 몇 번째인가를 두고 이견을 보이며 설전을 벌였다. 이 의원은 지난 17일 발표한 부동산 대책에 관해 “22번째 대책을 냈나”라고 물었고 김 장관은 “4번째 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이 “22번째 부동산 규제 정책이라는 보도는 잘못된 것이냐”고 하자 김 장관은 “그렇다. 언론들이 온갖 정책들을 다 부동산 정책이라고 카운팅해 만들어낸 숫자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그때그때 발표하는 것이 다 정책이 아닌가”라고 반문한 데 대해 김 장관은 “주거복지정책도 부동산 대책으로 카운트한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 의원이 발표 횟수를 재차 거론하자 김 장관은 급기야 “아니 저는 숫자 논쟁하고 싶은 생각이 없는데 물으니 대답했다”며 다소 짜증 섞인 답변을 했다. 이 의원도 물러서지 않았다. “(정책을) 네 번 냈으니 세 번은 실패인가”라고 꼬집자, 김 장관은 “아니다. 지금까지 정책은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고 받아쳤다. “정책이 잘 가고 있나”라고 재차 묻자 김 의원은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의원은 작동의 의미가 무엇이냐고 구체적으로 물었고, 김 장관은 “정책들이 발표됐지만 어떤 것들은 시행된 게 있고 어떤 것들은 아직 시행 안 된 것이 있다”며 “모든 정책이 종합적으로 작동되는 결과를 추후에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평가가 이르냐는 질문에는 “12·16 대책은 종합부동산세제를 강화하는 것으로 발표했지만 아직 세법이 통과되지 않아 결과는 아직 보고 있지 못하다”고 긍정했다. 후속 대책이나 입법을 묻는 말에는 “많이 있다. 이번 발표에도 법인 세제를 강화하는 것이 있는데, 아직 통과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의원은 “지금 말하는 것을 보면 집 없는 서민의 마음에는 김 장관의 답변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며 “대통령도 집값 원상회복이라며 관심을 보였지만 현실은 집값과 전세금 폭등으로 집 없는 서민이 고통받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3 07:20:2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