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부동산일반
발레리나x아이돌 작곡가의 슬기로운 부린이 탈출기

서울경제, 부동산 채널 '부랜드' 론칭

MZ세대 타깃,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지식 콘텐츠 제공

발레리나 이주리, 아이돌 작곡가 박인우 진행





대한민국 최초 경제지 서울경제에서 부동산 전문 채널 ‘부랜드’를 론칭한다.

‘부랜드’는 부동산 초보자들을 위한 예능형 교양 채널로 부동산을 쉽고 재미있게 배우기 위한 다양한 지식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방송은 오는 10월 첫 방송 된다.

그동안 부동산 채널이 4050대에 맞춘 투자형 강의 콘텐츠, 전문가 인터뷰 중심의 형식이었다면 ‘부랜드’에서는 MZ 세대의 취향과 시선에서 꼭 필요한 정보들을 ‘솔직’, ‘재미’, ‘친밀감’을 키워드로 전달한다.

메인 프로그램 ‘그 남자,그 여자의 집’에서는 평생 발레, 음악만 해온 예술인들이 부동산에 처음으로 관심을 갖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중심으로 매 회 이들이 지식을 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을 예정이다.









발레 경력 20년차로 그동안 예술계에서 활약했던 이주리 발레리나와 비와이·시크릿 등 다수 아이돌곡 작곡, ‘지정생존자’·‘김과장’ 등 음악감독으로 활동해온 박인우 작곡가가 진행을 맡았다.

첫 촬영을 마친 이주리 씨는 “부동산에 정말 문외한이라서 걱정이 되지만 앞으로 꼭 필요한 지식이라고 생각해 촬영에 응하게 됐다”며 “최선을 다해 배워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인우 씨는 “부동산 관련 영상은 많지만 뭔가 진입장벽이 높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나 같은 부린이들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시청자들에게 불어넣어 줄 수 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 남자, 그 여자의 집’은 초반 이론편 3편을 통해 기본적인 부동산 용어와 개념을 익히고 실전편에서 동네 별로 임장을 다니며 여자의 관점과 남자의 관점에서 집에 대해 배워보는 색다른 호흡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쓸데 있지만 쓸데 없는 부동산 궁금증 해결사 ‘묻고 더블로 가’에서는 구독자가 궁금한 내용을 짧고 신박한 방식으로 전달해 보는 재미를 더한다. 또 외국인의 관점에서 기업과 주식의 가치에 대해 알아보는 ‘외국인 주식회사’ 코너도 준비되어 있다.

‘부랜드’ 채널은 유튜브 공식 계정, 네이버tv, 카카오tv,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7일(수요일) 본편 첫 방송된다.
/서울경제 ‘부랜드’ 팀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매일 드라마같은 현실 속에서 단 하나의 문제의식이 세상을 바꾼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사건이라도 늘 진지하고 냉철하게 바라보고 질문하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여러분을 위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