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SE★현장]'미스터트롯: 더 무비' 임영웅 "팬들에 '사랑한다' 말 해도해도 모자라"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의 히어로 임영웅이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 접수에 나선다. 제작보고회에서 팬들을 향한 사랑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가 하면, 가수 외에 도전하고 싶은 분야를 묻자 ‘액션 연기’에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19일 오후 영화 ‘미스터트롯: 더 무비’의 제작보고회가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됐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스터트롯: 더 무비’는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서울 공연 실황을 중심으로 방송에서는 다 보여주지 못했던 톱6의 다채로운 모습이 담긴 콘서트 영화다.

처음으로 스크린에서 모습을 드러내는 것과 관련해 임영웅은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 스크린에 내 얼굴, 멤버들 얼굴이 나온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저희의 준비하는 과정과 무대 뒷이야기들, 좀 더 예민해보이는 모습 등 생생하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영화의 내레이션은 임영웅이 맡았다. 그는 “감사하게도 제가 내레이션을 하게 됐다. 내레이션을 하면서 중간중간 잘라서 봤는데도 눈물이 나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TOP6의 우정은 남달랐다. 서로에게 다섯 글자로 칭찬을 하기도 했다. 임영웅은 영탁에게 ‘형은 찐이야’를, 영탁은 이찬원에게 ‘운명의 동생’이라고 했다. 또 이찬원은 정동원에게 ‘이대로 커줘’, 정동원은 장민호에게 ‘환상의 케미’라고 했다. 장민호는 김희재에게 ‘끝없는 보물’, 김희재는 임영웅에게 ‘나의 자신감’이라고 했다. 김희재는 “임영웅은 나에게 의지가 많이 되는 형”이라며 “평소에 사석에서도 좋은 말을 해주며, 자신감을 많이 준다”라고 했고 임영웅은 “눈물이 날 뻔 했다”며 감동했다.

임영웅은 가수 외에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분야를 묻자 “시켜만 주신다면 뭐든 다 하고 싶다. 그래도 영화에 내 얼굴이 나온다니 다큐멘터리가 아닌 배우로서 활동을 하고 싶다. 장르는 액션으로. ‘두 주먹’으로 해보고 싶다. 준비가 됐다”고 답했다.

‘미스터 트롯’ 멤버들에게 있어서 팬들에 대한 고마움은 남달랐다. 임영웅은 “얼마 전 편지를 받았다. ‘대스타 영웅아, 너는 지금쯤 슈퍼스타가 되어 있을 거야’라는 내용이었다. 작년 이맘때 제가 느린 우편으로 제 자신에게 썼던 편지였다. 정말 상상도 못했던 일이었다. 엄청난 스타는 아니지만 근접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팬들께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말이 해도해도 모자라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미스터트롯’ 콘서트도 오는 30일 부산을 시작으로 다시 열린다. 임영웅은 “올해 연말, 내년 연초까지 콘서트로 찾아뵐 것 같고, 즐겁게 한해를 보낼 것 같다”며 “콘서트가 즐겁다는 걸 느꼈다. 똘똘 뭉쳐서 콘서트로 찾아뵙도록 하겠다. 영화도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미스터트롯: 더 무비’는 22일 롯데시네마에서 개봉한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