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SE★이슈]'대마초 흡입' 나플라·루피→오왼, 래퍼들 왜 이러나…애꿎은 '쇼미'에 불똥
/사진=대마초 흡입이 적발된 메킷레인 레코즈 소속 래퍼 오왼, 루피, 블루, 나플라, 영웨스트




유명 래퍼들이 대마초를 흡입해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혐의를 받은 이들은 오왼, 나플라, 루피, 블루, 영웨스트 등 모두 메킷레인 레코즈 소속 래퍼들이다. 이들 중 두명은 Mnet ‘쇼미더머니’ 우승과 준우승자, 한명은 현재 방송 중인 시즌에 출연하고 있어 ‘쇼미더머니’ 측은 때아닌 불똥이 튀는 양상이다.

19일 서울지방경찰철 광역수사대는 지난해 9월 오왼, 나플라, 루피, 블루, 영웨스트 등 가수 5명을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중 나플라와 루피는 모발과 소변을 검사한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나플라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소속사 작업실에서 동료 가수들과 대마를 흡입했다. 소속사의 다른 래퍼가 인터넷을 통해 구입했다”고 진술했고, 오왼 역시 “서울 마포 길거리에서 제3자에게 대마초를 건네받았고, 2차례 동료 래퍼 등과 흡입했다”도 인정했다.

이들 중 영웨스트는 지난 7월 기소돼 현재 재판 중이고, 나플라 등 4명은 초범인 점을 고려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처럼 같은 소속사 래퍼들이 무더기로 대마초를 흡입 혐의로 적발된 것이 알려지자 많은 팬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나플라와 루피는 지난 2018년 ‘쇼미더머니777’에 출연해 각각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하며 인지도를 높인 인물. 이들은 이후 힙합씬 대세로 떠올랐고, 최근까지도 활발한 활동을 펼쳤기 때문에 팬들의 원성을 사게 됐다.

오왼 역시 지난해 마약 혐의가 적발됐음에도 별다른 자숙 없이 ‘쇼미더머니9’ 출전을 강행한 것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5수생으로 출전한 오왼은 많은 팬들의 지지를 받으며 ‘쇼미더머니9’에서 주목해야 할 인물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16일 첫 방송 이후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프로그램과 시청자 모두 난처한 상황이 벌어지게 됐다.



/사진=Mnet ‘쇼미더머니9’ 포스터


나플라 루피에 이어 오왼까지, 때아닌 불명예를 안게 된 Mnet 측은 결국 1차 예선에서 통과한 오왼을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기로 결정했다. 20일 Mnet 측은 “오왼이 출연한 1회와 추후 방송, VOD 서비스 등도 모두 편집된다”고 전했다.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몰고 다니는 ‘쇼미더머니’는 호기롭게 시작한 첫 방송부터 피해를 입게 된 셈이다.

단지 편집의 문제만이 아니다. 앞서 ‘쇼미더머니’는 출연자들의 마약 논란으로 후폭풍을 겪은 바 있다. 지난 2018년과 2016년에도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 씨잼, 바스코(빌스택스), 아이언이 대마초를 흡연한 것이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특히 이들은 ‘쇼미더머니3’ TOP4에 들었던 인물들이어서 “우승자 바비를 뺀 TOP4 모두가 마약을 했다”는 꼬리표가 붙어 다녔다.

이렇게 연이은 ‘쇼미더머니’ 출신 래퍼들의 마약 논란은 프로그램을 얼룩지게 만든다. 리얼리티 경연 프로그램 출연자의 인성 논란 등으로 뭇매를 맞는 일이 많은 요즘, 출연자들의 잦은 마약 논란은 시청자들에게 쉽게 넘어갈 수 없는 문제다. 이 때문에 래퍼들이 마약 혐의를 받을 때마다 ‘쇼미더머니’ 출신이라는 수식어 또한 부정적인 뉘앙스가 되기도 한다.

첫 방송부터 숱한 화제를 모은 ‘쇼미더머니9’이 예상치 못하게 암초를 만나게 됐다. 과거부터 현재 출연자까지 ‘쇼미더머니’라는 정통성 있는 프로그램의 의미를 퇴색되게 만들고 있는 상황에서, 흔들리지 않고 프로그램을 잘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