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이건 사진으로 못 담아"…'요트원정대' 장혁, 어청도 석양 극찬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장혁이 극찬한 어청도 석양의 풍경은 어떤 모습일까?

3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이하 ‘요트원정대’) 6회에서는 맑고 깨끗한 청정 섬 어청도에서 잊지 못할 하루를 보내는 장혁·허경환·최여진·소유의 모습이 그려진다. 상쾌한 아침부터 노을이 지는 저녁, 낭만 가득한 밤까지 이어지는 요티들의 하루가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요트원정대’는 아침부터 꽉 찬 하루를 마무리하며 어청도의 저녁 노을을 보러 향한다. 어청도에는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세워진 등대가 있다고 한다. 이와 함께 어우러진 어청도의 석양은 죽기 전에 꼭 봐야할 풍경으로도 꼽힌다고.

‘요트원정대’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풍경에 할 말을 잃은 채 붉게 물든 하늘과 바다를 바라본다. 장혁은 “이건 사진으로 못 담는다”고 말하며 어청도의 석양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인다. 장혁의 조각 같은 얼굴과 노을을 담은 깊은 눈빛이 ‘눈호강’ 장면을 예고한다. 또 최여진은 도시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풍경에 “가슴이 뻥 뚫린다”고 탄성을 내지른다.



뿐만 아니라 ‘요트원정대’는 어청도 등대와 석양을 배경으로 ‘인생샷 건지기’에 돌입한다. 허경환은 최여진의 ‘찍사’(사진 찍는 사람)로 변신해, 휴대폰 카메라 셔터를 누른다. 허경환이 찍은 사진을 본 소유는 “나도 찍어달라” 요청을 하는데, ‘요트원정대’의 인생샷 찍사로 등극한 허경환의 사진은 어떠할지 호기심이 샘솟는다.

보고만 있어도 평온해지는 풍경과 듣고만 있어도 힐링이 되는 자연의 소리. ‘요트원정대’를 통해 안방 1열에서 만나는 어청도의 아름다운 석조는 11월 30일 월요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