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자동차
[Car&Fun]체급 더 커지고 럭셔리해진 SUV...올해도 폭풍질주

제네시스 'GV70' 고급화로 승부

캐딜락 'XT4'는 세련미·성능 뽐내

'뉴 링컨 내비게이터' 크기 압도적

기아차 '스포티지'도 덩치 확 키워

오프로더에선 포드 '브롱코' 출격

차박과 플렉스 열풍에 힙입어 올 한해도 국내 자동차 시장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휩쓸 전망이다. 다만 차량 구성은 달라진다. 높아진 고객 눈높이에 맞춰 국내 완성차와 수입차 업체들은 고급스러움, 크기 등 이전보다 다채로운 SUV를 들고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첫 주자는 제네시스의 ‘GV70’이다. 지난해 12월 8일 처음 공개된 후 고객에게 인도되는 건 올해 1월부터다. 그간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 프리미엄 수입차 브랜드가 독식했던 럭셔리 SU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나온 모델이다. 중형인 GV70은 전장·전폭·전고가 각각 4,175·1,910·1,630㎜로 경쟁 모델인 BMW X3와 비슷한 크기다. 총 3가지 파워트레인이 제공되는데 210마력의 2.2리터 4기통 터보 디젤 엔진, 304마력의 2.5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 380마력의 3.5 기통 가솔린 트윈터보 엔진 등이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사진제공=캐딜락코리아




수입차 중에서는 캐딜락의 콤팩트 럭셔리 SUV ‘XT4’가 올해 상반기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 캐딜락코리아 관계자는 “차세대 럭셔리 소비자들을 만족하게 하기 위해 개발된 모델”이라며 “XT4는 독자적인 콤팩트 SUV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여유로운 퍼포먼스, 디지털 세대에게 익숙한 커넥티비티 기반 기술을 대거 적용한 게 특징이다”고 설명했다.

포드 브롱코./사진제공=포드 홈페이지


대형 SUV를 뛰어넘는 ‘풀사이즈 SUV’도 올해에 줄줄이 출시된다. 프리미엄 브랜드인 링컨과 캐딜락은 각각 ‘뉴 링컨 네비게이터’와 ‘에스컬레이드’를 내놓는다. 이들은 링컨과 캐딜락의 플래그십 SUV로 넉넉한 크기와 압도적인 고급스러움을 뽐낸다. 링컨코리아 관계자는 “내비게이터는 넓은 공간과 럭셔리한 편의기능 등이 탑재돼 항공기의 일등석에 탑승한 듯한 뛰어난 승차감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네비게이터의 크기는 전장·전폭·전고 5,334·2,029·1,940㎜다. 내비게이터의 대항마 에스컬레이드는 전고가 낮다는 구형의 단점을 개선해 더욱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한 게 특징이다. 인테리어에 업계 최초로 4K급 3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했고 차내 총 36개의 스피커를 내장해 AKG오디오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적용했다.

제네시스 GV70./사진제공=제네시스




포드와 쉐보레도 풀사이즈 SUV를 선보일 예정이다. 포드는 미국에서 2017년 출시한 4세대 모델 ‘뉴 포드 익스페디션’을 내놓는다. 현대차(005380)의 팰리세이드가 등장하기 전만 하더라도 국내 대형 SUV 시장을 평정했던 ‘익스플로러’보다 한 체급 높은 차량이다. 포드코리아 관계자는 “온 가족이 함께 여행을 떠나거나 차박, 아웃도어 활동 등 레저활동을 즐길 때 더 넓은 내부 공간과 적재공간을 제공하는 모델이다”고 설명했다. 아직 출시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쉐보레는 올해 중 풀사이즈 SUV 타호를 국내에 내놓는 걸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타호의 전장·전폭·전고는 5,351·2,058·1,927㎜이며, 8기통 6.2리터 가솔린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355~420마력을 발휘한다. 전자식 버튼 변속기와 에어서스펜션 등 최신 기술도 적용됐다.

풀사이즈 SUV처럼 장대한 크기는 아니지만, 전작보다 덩치를 키운 SUV도 출시된다. 기아차(000270)의 스포티지 완전변경 모델이 그 주인공이다. 크기는 대형 SUV 팰리세이드 바로 아래 단계인 QM6와 비슷한 크기로 출시될 전망이다.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가 관전 포인트다. 여태 스포티지는 다소 무난한 디자인을 선보였지만, 신형 스포티지는 엣지가 강조된 그릴과 헤드램프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파워트레인은 신형 투싼과 마찬가지로 가솔린, 디젤, 하이브리드 옵션이 제공될 예정이다. 미국 등 일부 시장에서는 일반 모델과 휠 베이스가 긴 모델로 나뉘어 판매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신형 스포티지 위장막 사진./온라인 캡처


지프 랭글러가 독주했던 국내 오프로더 시장에 새로운 경쟁자가 등장하는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 지난해 7월 미국에서 사전 공개됐던 포드의 정통 오프로더 브롱코가 올해 국내 출시된다. 브롱코는 과거의 평평하고 각진 외관 디자인과 헤리티지를 계승하면서 기존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살린 차량이다. 또 브롱코만의 독자적인 전면 그릴과 헤드램프를 적용해 특별한 감성을 자아내는 게 특징이다. 아직 구체적인 출시 시기와 모델은 정해지지 않았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뉴 포드 익스페디션./사진제공=포드코리아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