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문화
뮤지컬 '검은 사제들' 작가X작곡가X연출 인터뷰 영상 차례로 공개
뮤지컬 ‘검은 사제들’ 강남 작가, 김효은 작곡가, 오루피나 연출(왼쪽부터) /사진=알앤디웍스




뮤지컬 ‘검은 사제들’이 1월 27일부터 29일까지 작가 강남, 작곡가 김효은, 연출 오루피나의 인터뷰 영상을 차례로 공개한다.

뮤지컬 ‘검은 사제들’은 2015년에 개봉한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임과 동시에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가장 주목받고 있는 강남 작가, 김효은 작곡가, 오루피나 연출이 의기투합한 차기작으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인터뷰 영상에는 공연을 앞두고 있는 뮤지컬 ‘검은 사제들’ 창작진의 작품 제작 과정과 소개가 담겨 작품에 대한 관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것은 물론, 기대감을 높여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첫 뮤지컬 작품 ‘호프’부터 탄탄한 스토리로 국내 뮤지컬 시상식을 휩쓴 강남 작가는 “2년 동안 정말 여러 단계를 거쳐 많은 분들이 공들여 만든 작품”이라며 “희생, 실천, 구원이라는 종교적 가치를 담고 있지만 그 안에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포기하지 말아야 할 것은 무엇이며 우리가 믿어야 하는 것은 무엇인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김효은 작곡가는 “유럽여행 때 방문했던 유럽의 성당들에 대한 기억과 소리, 냄새, 분위기 등의 기억을 떠올리며 곡을 쓰기도 하고, 집에서 불을 끄고 초를 피워 놓고 곡을 써보기도 했다”며 “팝, 가요, 포크,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사용했고, 음악 사이즈 역시 3-4인조의 작은 편성부터 풍성한 합창 녹음과 미디 사운드를 추가한 큰 편성의 음악까지 다양하게 만들어 다채로운 음악을 들어 보실 수 있다. 또 다양한 효과음을 통해 오컬트의 기괴함과 공간의 변화를 살리려고 했다”고 풍성한 음악에 대한 기대를 불러 일으켰다.

개성 강한 작품의 매력을 더하는 오루피나 연출은 “모두가 힘든 시기에 각자의 어려움을 혼자가 아니라 함께 이겨내는 인간의 힘과 따뜻함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며 “4명의 최부제와 3명의 김신부가 각기 굉장히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최부제 역의 네 배우는 같은 톤의 색깔이 아닌 빨강, 초록, 노랑, 파랑 같은 느낌이다. 배우마다 약간씩 질감이 다른 표현에 대해서도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영신을 구하기 위한 두 사제의 구마 예식을 긴장감 넘치게 풀어낸 뮤지컬 ‘검은 사제들’에는 신에 대한 믿음 보다는 동생을 잃은 것에 대한 속죄로 신학교에 들어간 신학생 최부제 역에 김경수, 김찬호, 조형균, 장지후가, 구마 예식을 행하던 중 교단의 눈 밖에 난 김신부 역에는 이건명, 송용진, 박유덕 등이 출연하며 2월 25일부터 5월 30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세 창작진의 이야기를 담은 영상은 27일 오후부터 알앤디웍스 공식 SNS 계정(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과 유튜브 채널에서 매일 한 편씩 공개될 예정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