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주호영 “신현수, 투항했나?···野, 사의 파동에 “文 대통령 책임”

주호영 "공직자는 불의 방지에 직을 걸어야"

김기현 "갈등 임시봉합…文 책임이 더 많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데 대해 “박범계 장관의 요구대로 '우리 편'에 서기로 해서 투항한 것은 아닌지 대단히 의아스럽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진퇴를 머뭇거리다가 망신 당한 사람을 많이 봤다. 모든 공직자는 헌법과 국민에 충성하면서 불의와 불법 방지에 직을 걸어야 한다”며 “신 수석의 향후 행보와 처신을 잘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를 향해 “사퇴 파동으로 대통령 리더십이 크게 손상되고 국정 불신을 초래한 점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 없이 애매하고 어정쩡하게 넘어가려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나와서도 “대통령 기밀 등을 관리하는 민정수석이 사표를 던지고 갔다가 되돌아오는 과정에서 제기했던 문제가 어떻게 정리됐는지, 무엇 때문에 정리됐는지 다 덮어둔 채 밀봉으로 가져가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어 “권력이 무리하게 폭주하니 측근들에게 반란이 일어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신 수석과 대학 동기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신 수석 복귀를 두고 “삼고초려 하듯이 민정수석으로 앉혔는데, 그만둬버리면 대통령이 직접 타격을 받는 사정 때문에 임시 봉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7월에 퇴임하기 때문에 그때 대규모 인사를 할 것이다, 잠시 숨 고르기 하는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신 수석에 대해 “정치인이 되겠다는 야망을 가진 사람은 전혀 아니다”라며 “국정난맥상을 바로 잡아야겠다는 의지를 갖고 민정수석으로 들어간 것이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막상 부딪혀 보니까 내부에 있는 강력한 친노·친문·강성 운동권 그룹의 압력이나 과도한 횡포에 아마 견뎌내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사의 파동의 책임을 놓고 “대통령과 수석비서관 사이에서 일어난 문제에 대해 대통령의 책임이 많다”며 “현 정권 들어서 과도하게 권력의존형 인사를 했다”고 강조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