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문화
'미나리' 한번 볼까? 골든글로브 수상 소식에 실시간 예매율 1위

1980년대 한인 가족 이민 정착기 담아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수상

디즈니'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이 2위

정이삭 감독이 지난 달 28일(현지시간) 영상 연결을 통해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수상 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제공=판씨네마




오는 3일 개봉을 앞둔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수상 소식 등에 힘입어 실시간 예매율 1위에 올랐다.

2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미나리는 2일 오전 현재 31.4%의 예매율을 기록 중이다. 2위는 4일 개봉하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15.9%), 3위는 현재 상영 중인 일본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 : 무한열차 편’(11.3%)이 차지했다.

미나리는 1980년대 한인 가족의 이민 정착기를 그린 영화다. 감독은 한국계 미국인 감독 정이삭(리 아이작 정), 제작과 배급은 미국의 플랜B와 A24가 맡았다. 미국 아칸소주에서 고난과 갈등을 겪으며 정착을 시도하는 부부 제이콥과 모니카는 각각 스티븐 연, 한예리가 맡았으며, 이들을 돕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오는 모니카의 엄마 역은 윤여정이 연기했다. 제이콥의 모니카의 사랑스러운 딸 앤와 장난꾸러기 아들 데이빗은 노엘 케이트 조와 앨런 김이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미나리는 지난 해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시작으로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으며, 지난 달 28일(현지시간) 개최 된 골든 글로브에서도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차지했다. 다만 골든 글로브 시상식 규정에 따라 작품의 언어 50% 이상이 영어가 아니라는 이유로, 외국어 영화로 분류되면서 작품상 부문에서 경쟁하지 못한 점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논란에도 정 감독은 이날 수상작 발표 후 영상 연결을 통해 환하게 웃으면서 스티븐 연·한예리·윤여정·앨런킴·노엘 케이트 조 등 출연 배우와 스태프, 제작·배급사, 가족에게 일일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 그는 “미나리는 한 가족이 그들만의 언어로 이야기하려고 노력하는 이야기”라며 “그 언어는 미국의 언어나 그 어떠한 외국어보다 깊은 진심의 언어(Language of Heart)”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정 감독은 “저 스스로 그 언어를 배우려고 노력하고, 물려주려고 한다. 서로가 이 사랑의 언어로 말하는 법을 배우길 바란다. 특히 올해 그랬으면 한다” 고 덧붙였다.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