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중국도 일본 오염수 방출에 "무책임한 결정"...외신도 비판 가세

中외교부 중국 "주변국에 심각한 손해

관련국·국제기구 합의 전 배출 안 돼"

영국 가디언지 "주변국 분노 살 것"

13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시민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일본 정부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 125만여t을 바다에 배출하기로 했다./AP연합뉴스




중국은 13일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원자력 발전소 사고에서 나온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무책임하고 일방적인 결정'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또 오염수 배출은 주변 국가에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며 주변국이나 국제원자력기구와 합의하기 전까지 배출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오전 홈페이지에 게시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오염수 처리에 따른 담화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일본은 안전 조치를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국내외 반대에도 불구하고 주변 국가 및 국제사회와 충분히 협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오염수 처리를 결정했다"며 이같이 반발했다.

이어 "이러한 결정은 지극히 무책임하고 국제 건강 안전과 주변국 국민의 이익에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외교부는 또 "바다는 인류 공동의 재산으로 원전 사고 오염수 처리 문제는 일본 국내 문제가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일본이 책임을 인식하고 과학적인 태도로 국제사회, 주변 국가, 자국민의 심각한 관심에 대해 응당한 대답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원전 사고 오염수 배출 문제를 재조명하고 관련 국가 및 국제원자력기구와 충분히 협의하기 전까지 함부로 오염수를 배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중국은 지속해서 국제사회와 함께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할 것이고, 한 단계 나아간 대응 조치는 남게 두겠다"며 앞으로 주변국들과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는 뜻도 언급했다.

앞서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국제 공공 이익과 중국 인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중국은 이미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했고 일본이 책임감 있는 태도로 후쿠시마 원전의 폐수 처리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하길 요구했다"며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

외신에서도 일본의 행보가 "주변 국가들의 분노를 살 것"이라며 비판했다. 영국 유력 일간지인 가디언은 이날 온라인판으로 '일본이 바다에 오염수를 내다 버리기로 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올리고 일본 정부 결정에 대한 국제사회와 환경단체의 반발, 수산업계 우려 등을 상세히 전했다.

가디언은 특히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에 대해 일본 정부가 쓰는 용어인 '처리수'(treated water) 대신 '오염수'(contaminated water)와 '방사성 물'(radioactive water)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가디언은 일본 정부 결정이 "주변 국가들과 현지 수산업계를 분노하게 할 것 같다"고 지적하고, 환경 단체들도 이 결정에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일본 그린피스가 정부 결정을 "강력히 비판한다"면서 "후쿠시마를 포함한 일본 전역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사는 사람들의 이해와 인권을 철저하게 무시했다"고 밝혔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독일 그린피스 관계자 또한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명백한 오류"라고 반박하고 "일본 정부는 자국과 해외에서 이 사안을 놓고 기만하려고 필사적으로 노력 중"이라고 꼬집었다고 가디언은 보도했다. 가디언은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 저장돼 방류될 예정인 오염수가 약 125만t이라는 점도 짚었다.

현지 수산업 피해와 관련해서도 "수산업계는 그들의 해산물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려 수년간 쌓아온 노력이 오염수 방류 때문에 원점으로 되돌아갈 것이라고 말한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가디언은 또 도쿄 올림픽 개최를 석 달가량 앞둔 상황에 이번 결정이 나왔다고 짚고, "일부 행사는 원전에서 60㎞ 거리에서 예정돼 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은 일본 정부가 발표한 방출 계획을 설명하면서 "수량이 올림픽 규격의 수영장 500개 이상을 채우기에 충분한 양"이라고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이 계획이 "즉각 중국 외교부의 비난을 받았으며, 한국은 바다 상태계와 주변국 안전을 위협한다고 비판했다"고도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을 포함해 인접한 국가들의 이해를 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주변국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한국 정부는 이날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주변 국가에 심각한 손해를 끼칠 것"이라고 반발했고, 대만 원자력위원회는 "입법위원(국회의원)과 민간단체가 방출을 반대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한 오염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 처리 과정을 거쳐 저장탱크에 보관되는데, 다핵종제거설비로 처리해도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은 남는다.

이와 관련, 가토 장관은 "중국과 한국, 대만을 포함해 세계에 있는 원자력 시설에서도 국제기준에 기초한 각국의 규제에 따라 방사성 물질 트리튬이 포함된 액체 폐기물을 방출하고 있다"면서 "그 주변에서 트리튬이 원인이 되는 영향은 볼 수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