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영상] 머스크, 화성 이주 꿈에 한걸음···스페이스X 우주선 '4전5기 무사 착륙'

4차례 폭발 뒤 성공…착륙 직후 작은 화재 발생

美 NASA와 달착륙선 계약에서도 유리한 고지

스페이스X의 스타십 ‘SN15’가 5일(현지시간) 발사 후 10㎞상공으로 올라간 뒤 직립으로 다시 착륙하는 데 성공했다. /스페이스X 유튜브




미국의 민간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제작한 화성 우주선의 시제품 '스타십'(Starship) SN15가 5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남부 보카치카에서 발사되고 있다. 이날 스타십은 발사 후 10km 상공으로 올라간 뒤 직립으로 다시 착륙하는 데 성공했다./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세운 민간 우주항공업체 스페이스X의 우주선 '스타십'이 수차례 실패 끝에 발사 후 무사귀환에 성공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화성 우주선의 시제품인 스타십은 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남부 보카치카 기지를 출발한 뒤 다시 직립으로 착륙했다. 이는 스타십이 비행이나 착륙 과정에서 폭발해 산산조각 나는 4차례 참패 끝에 이룬 성공이다. 스타십은 지난해 12월, 올해 2월 1, 2차 시험 때 경착륙으로 폭발했다. 올해 3월 3차 시험 때는 착륙한 지 몇 분 뒤 폭발했으며 같은달 4차 시험 때는 공중에서 폭발했다.

이번 시험 성공은 스페이스X가 재활용 가능한 태양계 탐험 수단을 만들고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아울러 화성에 인류를 이주시키는 계획을 실현해가는 데 한 걸음 더 나아간 것으로도 평가된다. 머스크는 화성 식민지와 함께 인류를 여러 행성에서 거주하는 존재로 만든다는 꿈을 꾸고 있다. 머스크는 이날 시험이 끝난 뒤 트위터에 "스타십이 정상적으로 착륙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인 우주선과 슈퍼헤비로켓을 결합해 재활용이 가능한 도구로 태양계 깊숙한 곳을 탐험하는 스타십의 마지막 버전 상상도다./스페이스X 제공




그러나 착륙이 완벽히 성공적이지는 않았다. 스타십은 착륙 직후 밑부분이 작은 불길에 휩싸여 물대포를 동원해 급히 진화했다. 스페이스X의 방송 중계자인 존 인스프러커는 "메탄 연료를 사용하는 만큼 드문 일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인스프러커는 기술자들이 여전히 디자인 문제를 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타십은 이날 오후 5시 25분 이륙해 10㎞ 상공으로 올라간 뒤 수평하강을 비롯해 공중에서 일련의 과제를 수행하고 돌아왔다. 스페이스X는 이번 시험을 앞두고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아왔다.

미국항공우주국(나사·NASA)은 달에 다시 사람을 데려갈 때 스타십 기종 가운데 하나를 쓸 것이라고 지난달 발표했다. 그러나 28억9,000만 달러(약 3조2,500억 원) 규모의 달 착륙선 계약은 블루오리진, 다이네틱스 등 경쟁업체의 항의로 보류됐다. 스페이스X가 나사와 계약하면 스타십 계획은 머스크의 취미 활동에서 국민 세금이 들어간 프로젝트로 전환된다.

스타십의 마지막 버전은 유인 우주선과 슈퍼헤비로켓을 결합해 재활용이 가능한 도구로 태양계 깊숙한 곳을 탐험하는 것이다. 실현될 경우 우주선과 로켓의 높이가 직립시 120m에 달하고 100t을 지구 궤도에 올릴 수 있어 사상 최강의 발사로 기록된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스페이스X, #스타십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