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똥국에 계란찜, 억울해서 제보”···39사단 ‘부실식단’ 에 네티즌 '분노'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게시글 폭로

39사 "송구스럽게 생각…격리장병 불편함 없도록 하겠다"

경남 함안 육군 39사단에서도 격리 장병들에게 부실 급식이 제공됐다는 폭로가 지난 8일 나왔다.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격리 장병들에 대한 부실 급식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경남 함안 육군 39사단에서도 격리 장병에게 부실한 식단이 제공됐다는 폭로가 나와 군 당국이 진상규명에 나섰다.

지난 8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39사 부실 배식'이라는 내용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식판에는 검은색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밥과 계란찜 하나, 김치 조금이 담겨있었다. 사진과 함께 제보자는 ’39사단 금일 조식 메뉴입니다. 국은 똥국입니다. 김 없습니다. 노란 반찬은 계란찜입니다. 정말 억울해서라도 이렇게 제보합니다'라는 글도 함께 게시됐다.

이 글에는 9일 오후 7시 현재 현재 약 1,700개의 댓글이 달렸다. 네티즌들은 “교도소보다 대접 못 받는 대한민국 병사들 안타깝다” “진짜 이 x같은 대우 언제 바뀌나” “장병들이 바라는 거 큰 거 아니다. 격리자들 추가로 뭘 더 챙겨달라는 게 아니고 정량배식 해달라는 거다”라는 등의 댓글이 달렸다. "같은 식단에 내껀 콩나물만 하나더 추가됐다” “슬슬 우리 부대도 나올때 됐는데” 같은 댓글도 있었다.



경남 함안 육군 39사단에서도 격리 장병들에게 부실 급식이 제공됐다는 폭로가 지난 8일 나왔다.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이같은 글이 게시되자 39사는 서둘러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39사에 따르면 해당 도시락은 코로나로 격리된 장병에게 지난 8일 아침 식단으로 제공되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부대는 반찬이 충분히 배식 되지 않은 이유 등을 확인하고 있으며 부식 청구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최근 격리 장병 식사를 우선 준비한 뒤 자율운영부식비로 참치캔 등 추가 반찬과 유산균 음료를 제공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격리시설에 전자레인지, 커피포트 같은 편의시설을 비치하는 등 격리 장병 급식을 위해 정성을 다했다고 밝혔다.

39사 관계자는 “아침 식단 메뉴 편성이 장병들 눈높이에 부족했던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현장감독을 통해 장병들 입맛에 맞게 음식이 조리되고 충분한 양이 급식 되도록 더욱 관심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격리시설 내 중식용 반찬을 추가로 구비해 제공하는 등 격리 장병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