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방송·연예
CJ ENM, “K콘텐츠를 '아시아의 마블'로...글로벌 종합 엔터기업 도약”

[CJ ENM, K콘텐츠 육성에 5년간 5조 투자]

  예능·음악 등 IP 확충…세계인 일상에 K컬처 이식

  TV 중심 콘텐츠 제작 벗어나 글로벌 OTT 등에 공급

  티빙 역량도 강화…2023년까지 약 100편 자체 제작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가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본사에서 열린 '비전 스트림'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비전과 성장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CJ ENM




“지금의 콘텐츠 시장은 국가 간 장벽이 허물어진 글로벌 전쟁터입니다. 이런 시장 환경 속에서 국내 1위 콘텐츠 기업을 넘어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이 되겠다는 비전을 품고 경쟁에 나서고자 합니다.”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

“티빙의 전체 콘텐츠 투자 가운데 50% 이상을 프랜차이즈 지식재산(IP)의 육성에 집중 투입하고자 합니다. ‘아시아의 마블’이 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 게 핵심 전략입니다.” (이명한 티빙 공동대표)

CJ ENM이 31일 대규모의 콘텐츠 투자와 디지털·제작 역량의 글로벌화 등의 청사진을 내보이며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한국 음악과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K콘텐츠’를 무기 삼아 넷플릭스와 디즈니 등 글로벌 메이저 제작사들과의 경쟁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예능·영화·디지털·애니메이션 등을 다루는 전문 멀티 스튜디오 체제를 구축하고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K팝 IP를 늘리는 등 콘텐츠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제작된 콘텐츠는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티빙을 통해 유통하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해외에서도 매주 K드라마를 시청하고 매일 K팝을 듣게 되는 등 'K컬처’가 전 세계 일상에 자리 잡도록 하겠다는 것이 CJ ENM의 포부다.

CJ ENM과 티빙이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제시한 청사진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내용은 전문화된 멀티 스튜디오 체제의 구축이다. 지난 2016년 설립한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의 성공 사례를 예능·디지털 등 다른 장르까지 확산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는 역량을 축적한 다음 드라마·영화·웹툰·공연 간 ‘트랜스미디어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자체 제작 생태계를 완성한다는 것이 CJ ENM의 목표다. 올해 8,000억 원, 향후 5년 간 총 5조 원에 달하는 콘텐츠 투자 계획은 이러한 맥락의 연장선이다.

이 같은 스튜디오 체제에서 만들어낸 작품들은 티빙 뿐 아니라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에도 공급할 예정이다. 강 대표는 “CJ ENM은 그간 외부에서 드라마 제작사로 인식돼 왔다. 우리도 방송이 최우선이라는 패러다임에 갇혀 있었다”며 “tvN 등 TV 중심의 콘텐츠 제작에서 벗어나 OTT, 유튜브 대상 콘텐츠도 널리 제작·유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CJ ENM은 올해 안에 이를 위한 세부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명한(왼쪽)·양지을 티빙 공동대표가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CJ ENM


티빙은 콘텐츠 제작 역량의 글로벌화에 빼놓을 수 없는 핵심 축이다. K콘텐츠의 제작 역량을 키우는 창구 역할을 위해서라도 티빙의 성장이 필수적이란 게 CJ ENM의 설명이다. 티빙은 오는 2023년까지 약 100편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 800만 명의 유료 가입자를 확보하고 내년에는 글로벌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양 공동대표는 “티빙은 지난해 10월 출범 후 누적 유료 가입자 수가 63% 증가했다”며 “이 중 20·30대가 여전히 강세지만 40대 역시 꾸준히 늘고 있고, 50·60대도 빠른 성장을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성장의 키워드는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구독으로 이어질 수 있는 프랜차이즈 IP다. 스타 예능PD 출신의 이명한 티빙 공동대표는 tvN을 성장시킨 ‘응답하라’, ‘슬기로운’, ‘삼시세끼’, ‘대탈출’ 등 시리즈가 팬덤을 형성하며 커간 사례를 들며 “고객의 관심을 끌어내고 유료 구독에 나설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려면 프랜차이즈 IP의 육성이 필수”라고 말했다.

음악 사업에서는 글로벌 확장을 위해 오디션 프로그램을 매개로 대형 IP를 육성한다. 일본에서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배출시킨 ‘JO1’이 오리콘 차트 1위를 달성하는 성과를 낸 데 이어 시즌2도 방영 중이다. 남미에선 HBO맥스와 손잡고 남미 K-POP 아이돌 그룹 오디션 프로그램의 기획·개발에 돌입한 상태다. 강 대표는 “케이콘은 최고의 등용문, MAMA는 최고 시상식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우리가 가진 모든 음악 플랫폼을 활용해 IP와 팬덤의 가치를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violato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