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아미코젠, 레진 사업 위한 자회사 퓨리오젠 설립

100% 국산화 진행

사진 제공=이미지투데이




아미코젠(092040)은 자회사 퓨리오젠을 통해 레진 생산의 100% 국산화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아미코젠은 연말까지 현재 도입 중인 레진 생산기술을 기반으로 공정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본격적인 생산을 위한 공장부지 선정도 진행 중이다. 회사는 레진 생산공정 개발과 공장 구축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전문인력 6명을 영입해 자회사 퓨리오젠을 설립했다고 했다.

퓨리오젠은 아미코젠에서 100% 지분을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퓨리오젠을 통해 레진 기술 도입에서 제품 생산까지 수행한다.

아미코젠은 단백질 정제기술을 차세대 바이오 핵심기술로 보고 2017년 스웨덴 바이오웍스를 인수했다. 'Protein A' 등 레진 제품을 아미코젠과 바이오웍스의 합작기술로 생산해 판매해왔다. 올 2월에는 레진 제품의 100% 국내 생산을 위해 바이오웍스로부터 생산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아미코젠은 작년 10월 바이오의약품 생산용 크로마토그래피 레진 국산화 국책과제에 선정됐다. 아미코젠을 주축으로 5개 기업이 콘소시엄을 구성해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과제 수행을 통해 공정 수율, 품질 우수성 입증 및 대량 생산 인프라를 확보할 예정이다.

최수림 바이오프로세스·CDMO 사업본부장은 "아미코젠은 배지 국산화 과제 선정에 이어 크로마토그래피 레진 소재 개발 과제에도 선정돼, 바이오의약품 생산 공정에 필요한 모든 원재료의 국산화를 선도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미코젠에 따르면 국내 크로마토그래피 레진 시장 규모는 2025년에는 약 1억 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원 기자 melody12147@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