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코로나로 멈춘지 15개월만에··· 美 크루즈선 ‘뱃고동’

안전 테스트 여행에 35만 명 신청

정식 유료 운항은 26일부터 재개

미국 로열 캐러비안 크루즈사의 대형 크루즈선 ‘바다의 자유’호가 20일(현지시간)호가 플로리다주의 마이애미 항구에서 출항을 준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단했던 크루즈 여행을 재개한다. 미국 크루즈선들은 지난 3월 운항을 멈춘 지 15개월 만에 다시 뱃고동을 울리게 된다.

20일(현지 시간) CNN 등에 따르면 로열캐리비언크루즈사의 선박 '바다의 자유'호는 이날 밤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2박 일정의 시험 운항에 나섰다. 블룸버그는 이 배가 출항하는 마이애미항에 여행객들이 몰렸다고 전했다.

이 배는 약 4,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지만 이번 시험 운항에는 로열캐리비언크루즈 직원들과 18세 이상 동행인 약 650명이 승선했다. 이번 운항이 안전성을 테스트하기 위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에 따라 ‘모의 여행’으로 기획됐기 때문이다. 패트릭 댈그런 선장은 이날 시험 운항과 관련해 “백신이 핵심 역할을 했다. 우리에게, 또 전 사회에 게임체인저가 됐다”고 말했다.



유료 승객들이 탑승하는 크루즈 여행은 오는 26일 재개될 예정이다. CDC는 크루즈 재개를 허용하면서 선사들에 무료 모의 여행을 해보라고 권고했다. 다만 승객과 선원의 백신 접종률이 95% 이상일 경우 곧바로 정식 유료 운항이 가능하다. 로열캐리비언을 포함해 크루즈사들이 기획한 테스트 여행은 총 35만 건의 신청이 몰릴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앞선 4월 플로리다주 정부는 CDC가 크루즈 여행 업계에만 유독 엄격한 제한을 두고 있다며 모든 여행 제한 지침을 해제하라는 내용의 소송을 냈다. 18일 플로리다주 정부의 승소라는 법원 명령이 나왔으나 법원은 일단 다음 달 18일까지 해당 명령을 유예하고 CDC에 다음 달 2일까지 제한을 더 풀라고 한 상태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