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하루 1만보'는 일본서 만든 가짜...7,000~8,000보면 충분"

'만보계' 만든 일본 기업 상술, 과학적 의미 없어

/이미지투데이




‘하루 1만보를 걸으면 건강에 좋다’는 설은 일본에서 만들어진 가짜 상식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7,000~8,000보 정도만 걸어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8일 뉴욕타임스(NYT)는 ‘하루 1만보’설이 일본에서 유래한 미신에 가깝다고 평가했다. 1964년 도쿄 올림픽이 끝난 후 일본 국민들 사이에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한 업체가 ‘만보계’를 만들어 마케팅한 데서 비롯됐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1만을 뜻하는 ‘만(万)’ 자가 걷는 사람의 모습과 비슷한 데다 부르기 쉬워 ‘만보계’라는 이름이 지어졌을 뿐, 특별한 과학적 의미는 없다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의료계의 연구에 따르면 건강에 가장 좋은 하루 걸음 수는 7,000~8,000보 정도다. 하버드대 보건대학원의 2019년 논문에는 하루 4,400보를 걷는 70대 여성이 2,700보 이하를 걷는 같은 연령대 여성보다 조기사망 위험이 40% 정도 줄었다. 5,000보를 넘어서면 조기사망 위험이 더 줄었다. 다만 이 같은 추세는 7,500보에서 정점을 찍었다. 그보다 더 많이 걷는다고 해서 건강에 더 좋다는 근거는 없다는 의미다.

미국, 캐나다를 비롯한 서구 국가에서 대다수 성인의 하루 걸음 수는 5,000보 미만이다. NYT는 1만보라는 목표가 오히려 걸을 의욕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벨기에에서 지난 2005년 남녀 660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1년 동안 하루 1만보 목표를 지킨 사람은 8%에 불과했고 4년 뒤에는 목표 달성자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민 리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박사는 많은 이들이 쇼핑이나 집안일 등으로 매일 5,000보 정도를 걸으며, 하루에 2,000∼3,000보(1.6∼2.4㎞) 정도만 더 걸으면 최적의 걸음 수인 하루 7,000∼8,000보를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