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체중 변화 클수록 암 위험 늘고 가벼운 음주도 암 사망률 높여

40세 이상 남성은 체중 변화가 심할수록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벼운 음주도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됐다.

박민선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40세 이상 남성이 체중 변화가 심할수록 암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데이터를 활용해 2002~2011년 5회 이상 건강 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약 170만 명을 추적·관찰했다. 이들 중 총 1만1,500명에서 암이 발생했다.





교수팀은 체중 변화량에 따라 표본을 5개 그룹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평균 체중 변화량이 큰 그룹일수록 암 발생 위험이 꾸준히 상승했다. 평균 체중 변화량이 가장 큰 5그룹(2.5㎏ 초과)은 가장 작은 1그룹(1.22㎏ 미만)에 비해 전체 암 발생 위험이 약 22% 증가했다. 세부 암 종별로는 분류했을 때 5그룹은 1그룹에 비해 폐암, 간암, 전립선암 위험이 각각 22%, 46%, 36% 높았다. 신장암 위험은 38% 올라갔다.

특히 이런 경향은 고령, 비만, 규칙적 운동 여부와 관계 없이 나타났다. 잦은 체중 변화 그 자체 만으로도 암 발생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구팀은 그 원인으로 염증을 지목했다. 체중 변화 시 근육량 감소 혹은 지방 증가가 염증을 일으키거나 방어 능력에 문제를 일으킨다는 것이다. 박 교수는 “중장년층 남성은 과도하게 열량 섭취를 줄이는 등 급격한 체중 변화를 유발하는 행동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40대 남성에게 가파른 체중 변동이 해롭다면 나이·성별과 무관하게 가벼운 음주도 건강에 좋지 않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성은주·고현영 교수와 코호트연구센터 류승호·장유수 교수 연구팀이 2011~2015년 건강 검진을 받은 사람 약 33만 명의 결과를 2017년까지 추적 및 분석한 결과 가벼운 음주도 암으로 인한 사망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음주량과 암 사망률 간의 인과 관계를 파악하기위해 △평생 비음주자 △과거 음주자 △하루 0.1g 이상 10g 미만 음주자 △하루 10g 이상 20g 미만 음주자 △하루 20g 이상 40g 미만 음주자 △하루 40g 이상 음주자로 분류했다. 그 결과 평생 비음주자 기준으로 암 사망 위험이 각각 △과거 음주자 2.75배 △하루 0.1g 이상 10g 미만 음주자 1.67배 △하루 10g 이상 20g 미만 음주자 2.41배 △하루 20g 이상 40g 미만 음주자 2.66배 △하루 40g 이상 음주자 2.88배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알코올 10g은 표준잔 1잔의 용량이다.

성 교수는 “한국인의 경우 알코올 분해 효소 즉 아세트알데히드 분해 효소가 없는 사람 비율이 높은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국내 암센터도 가이드라인 제시를 통해 하루 한 두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두 연구팀의 이번 연구는 모두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최신 호에 게재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임지훈 기자 jhlim@sedaily.com
흩어져 있는 팩트를 모아 그 의미를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