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SE★현장] '정글 크루즈' 드웨인 존슨X에밀리 블런트, 액션 어드벤처 새로 쓴다
영화 '정글크루즈' 배우 드웨인 존슨(좌), 에밀리 블런트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디즈니가 액션 연기에 대가 드웨인 존슨과 섬세한 연기로 호평받는 배우 에밀리 블런트를 내세운 '정글 크루즈'로 디즈니 액션 어드벤처의 새 출발을 예고했다.

22일 오전 '정글 크루즈' 기자간담회가 유튜브 라이브 생중계를 통해 진행됐다. 배우 드웨인 존슨, 에밀리 블런트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글 크루즈'는 재치 있는 선장 프랭크(드웨인 존슨)와 용감하고 자유분방한 식물 탐험가 릴리(에밀리 블런트)가 신비로운 힘으로 둘러싸인 아마존에서 고대 치유의 나무를 찾기 위해 벌이는 스릴 넘치는 모험을 그린 액션 어드벤처. 디즈니랜드의 창업자 월트 디즈니의 애정과 상상력을 담아 1995년 디즈니랜드와 함께 탄생한 오리지널 어트랙션을 모티브로 탄생했다.

할리우드 최고의 액션배우로 꼽히는 드웨인 존슨은 어떤 위험도 이겨내는 재치와 카리스마로 아마존 관광객들을 사로잡는 크루즈의 선장 프랭크를 연기한다. '분노의 질주'와 '쥬만지' 시리즈 등을 통해 강렬한 액션을 선보였던 드웨인 존슨은 '정글 크루즈'에서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이전에 내가 했던 액션 스타일과는 완전히 차별화하려고 했다"며 "배경이 1917년대이다 보니 감안해서 완전히 이 캐릭터에 몰입해 의상으로 몸을 다 가리고 모자까지 썼다. 이전 영화에서 몸으로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려 했다면 이번에는 다르게 다가가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기에 굉장히 집중했다. 배경이 전설에 대한 이야기이다 보니까 어느 면으로는 진지하면서도 유머가 돋보인다"며 "에밀리 같은 훌륭한 배우와 함께해서 할 수 있었던 것이다. 호흡이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에밀리 블런트는 전설의 치유 나무를 찾아 나선 용감하고 거침없는 식물 탐험가 릴리 역을 맡아 2021년 버전 인디아나 존스의 탄생을 기대케 했다. 그는 시대상을 앞서가는 여성 캐릭터를 연기한 것에 대해 "처음 스크립트를 읽을 때부터 사랑에 빠졌다. 캐릭터가 보여주는 끈기, 열정, 그리고 당대 여성에게 주어진 제약을 굴하지 않고 뛰어넘는 것이 좋았다"고 말했다. "특히 인간적인 면모가 좋았다"는 그는 "릴리가 인디아나 존스처럼 느껴진다고 하는데, 인디아나 존스는 사실 완벽한 히어로는 아니다. 뱀을 굉장히 싫어하고 실수도 연발하지 않나"라며 "완벽하지 않은 모습이 있기 떄문에 인간적인 면모가 다가오지 않나 싶다. 난 릴리가 가진 유머와 열정에 흠뻑 빠져서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드웨인 존슨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에밀리 블런트 역시 대부분의 액션 연기를 직접 소화했다. 그는 "특별히 준비한 것은 없었다. 적어도 몸을 쓰는 것이니 몸을 만드는데 집중했고, 강인하게 본인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구상을 최소화할 수 있게 노력했다"며 "릴리의 액션은 다른 액션 영화와 다르다. 허우적거리는 모습도 보이고 실수도 연발하기 때문에 완벽하고 멋지게 해야 하는 건 아니었다"고 귀띔했다.

두 배우는 서로의 액션을 평가하기도 했다. 드웨인 존슨은 "에밀리의 액션 연기는 완벽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이전에 톰 크루즈 같은 상대 배우와 액션 연기를 한 적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며 "릴리가 진취적이면서도 인디아나 존스 같이 유니크한 면이 있기 때문에 액션적인 것만 있는 게 아니다. 완벽하지 않아야 해서 특별했다"고 에밀리의 소화력을 극찬했다.



에밀리 블런트는 "드웨인은 굉장히 자연스럽다. 세트에 들어가자마자 바로 알아듣고 춤추듯이 한다"며 "드웨인이 액션 연기를 보여줄 때마다 매번 놀랐다. 가짜 재규어와 싸우는 장면도 왈츠를 추듯이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이전에 액션을 많이 해봤고, 레슬러로서 몸을 쓰는 방법을 잘 인지한 수년간의 경험 덕분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극 중 두 사람은 액션을 넘어 유머를 통해 환상의 호흡을 선보인다. 드웨인 존슨은 많은 장면에서 애드리브로 웃음을 줬다고. 에밀리 블런트는 "드웨인은 아재 개그의 장인이었다. 옆에서 보기에 짜증이 날 정도였다"고 장난을 치면서도 "굉장히 즐겁게 애드립을 잘 했다"고 치켜세웠다. 드웨인 존슨은 "감독님이 현장에서 독려를 많이 해줘서 뱉을 수 있는 걸 다 했다. 내가 아재 개그를 고차원적으로 승화시켰는데 거기 있는 사람들은 다 웃었는데 에밀리만 안 웃었다"고 응수했다.

에밀리 블런트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정글 크루즈'는 코로나19로 인해 마음 편히 테마파크를 갈 수 없는 이들에게 대리만족을 시켜줄 전망이다. 드웨인 존슨은 "한국 팬들이 영화를 보고 나서는 길이 구름을 걷는 같은 기분이었으면 한다. 신나고 즐거운 기분 만끽하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시국이 힘들지 않았나. 온 가족이 이 영화를 보고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에밀리 블런트는 "놀이기구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보니 놀이기구를 많이 타보셨던 분들에게는 다른 의미가 있을 것 같다. 기구를 타보신 분은 영화를 보면서 처음 기구를 탔을 때 기억할 수 있고 디즈니 랜드에 갔던 추억을 다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그런 행복감이나 즐거움이라든지 정서적인 부분에 집중해서 끌어내려고 최대한 노력했다. 이 영화는 정말 모두를 위한 영화니 모두가 즐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두 배우는 한국에서도 많은 팬을 두고 있어 흥행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콰이어트 플레이스 2'에서 강렬한 연기로 한국에서 흥행을 이끈 에밀리 블런트는 "굉장히 의미가 있다"며 "'정글 크루즈'의 릴리는 검은 먹구름을 거치고 한줄기 빛이 나오는 것 같다. 이렇게 밝고 희망찬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어 기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미디 영화이지만 이렇게까지 아름답고 스토리가 풍부한 프로젝트가 없었다. 현장에서 분위기 좋고 웃음이 끊기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드웨인 존슨은 "한국에 갈 때마다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좋은 인상을 받았다. 한국 팬들이 보여주는 반응도 인상 깊었다"며 "한국 팬들에게 인기가 많은 비결이라면 매번 진정성 있게 연기하고 오락성을 극대화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정글 크루즈'에서도 그렇게 하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정글 크루즈'는 시리즈를 계획하고 있다. 배우들 역시 적극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혔다. 에밀리 블런트는 "최대한 많은 시퀄에 계속 참여하고 싶다. 실제로 2편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며 "이런 모험 가득한 여정을 최대한 오래 하고 싶다"고 말했다. 드웨인 존슨 또한 "이렇게 모든 관객이 즐겁게 볼 수 있는 영화라면 많이 만들어서 더 많은 분들에게 행복감을 줘야 한다. 초기 반응이 굉장히 좋아서 디즈니 쪽에서도 긍정적으로 2편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정글 크루즈’는 28일 개봉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