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배구여제' 김연경, 올림픽 최초로 '한경기 30득점 이상' 4번 기록 [도쿄 올림픽]

2012 런던 대회서 두 차례·2016 리우와 2020 도쿄서 한 번씩 기록

31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김연경이 공격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배구 한일전 승리의 주역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한 경기 30득점 이상을 4차례나 기록한 선수가 됐다.

앞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의 주포 김연경은 7월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끝난 2020 도쿄올림픽 A조 조별리그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0점을 퍼부어 세트 스코어 3-2 대역전승을 진두지휘했다.국제배구연맹(FIVB)은 1일 공식 홈페이지에서 한국 대표팀의 주장 김연경이 일본과의 경기에서 엄청난 승리에 앞장서 팀을 8강에 이끌었다며 집중 조명했다. 이어 김연경이 단일 올림픽에서 누적 횟수로 4차례나 30점 이상을 올렸으며 이는 역대 최초의 사례라고 소개했다.


31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김연경이 공격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경은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은 지난 2012년 런던 대회 세르비아전에서 34득점, 중국전에서 32득점을 기록했다. 그는 런던 대회에서 207득점을 올려 득점왕에 올랐으며, 4위 팀 선수로는 이례적으로 여자 배구 최우수선수(MVP)로도 선정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지난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일본전에서도 31점을 꽂았다. 러시아의 에카테리나 가모바가 올림픽에서 김연경 다음으로 많은 3차례 30득점 기록을 남겼다.

김연경은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도 4경기에서 공격 득점 68점, 블로킹 8득점, 서브 2득점을 합쳐 78득점으로 이 부문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31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일본의 경기. 세트스코어 3대 2로 승리한 한국 선수들과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