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여성 뿐 아니라 기자도 채찍질 당했다···탈레반 공포의 정치

아프간 매체 '에틸라트로즈', 소속 男기자 두 명 구타 사실 폭로

경찰서로 끌려가 폭행 당해…4시간 만에 풀려나 병원으로 이송

탈레반에 끌려가 구타 당한 아프가니스탄 매체 ‘에틸라트로즈(Etilaatroz)’ 소속 기자 두 명의 모습. /트위터 캡처




아프가니스탄 매체 소속 기자 두 명이 여성 인권 시위를 취재하다가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에 끌려가 구타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9일(현지시각) BBC,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아프간 매체 ‘에틸라트로즈(Etilaatroz)' 소속 기자 타키 다르야비는 동료 기자와 함께 지난 8일 수도 카불에서 탈레반에 의해 경찰서로 끌려가 구타를 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다르야비 기자는 사진기자 네마툴라 나크디와 함께 여성 시위를 취재하고 있었다. 경찰서로 끌려간 이들은 각자 다른 방에 갇혀 여러 명에게 곤봉과 전선, 채찍 등으로 온몸을 구타당했다. 손에는 수갑도 채워졌다고 한다. 나크디 기자는 AFP에 “탈레반 중 한 명이 내 머리를 발로 밟고 콘크리트에 내 얼굴을 찧었다”며 “탈레반이 나를 죽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탈레반에게 구타 이유를 물었으나 “참수되지 않은 걸 운 좋게 생각하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했다.



아프간 매체 ‘에틸라트로즈(Etilaatroz)’가 탈레반에 구타 당한 소속 기자 두 명의 모습을 공개했다. /에틸라트로즈 제공


에틸라트로즈 소속 한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동료 기자들의 몸에 남은 상처를 공개하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을 통해 두 기자의 등과 허리, 허벅지 등 온몸에 채찍질 자국과 피멍 등이 그대로 남아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붙잡힌 기자들은 4시간 만에 풀려나 병원으로 이송됐다. 기자들은 석방 당시에도 탈레반으로부터 별다른 설명을 듣지 못했다.

앞서 아프간 수도 카불을 장악한 탈레반은 여성 인권과 언론 자유를 보장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미 이들의 활동을 제한하는 정황이 확인되고 있다. 국제 언론인보호위원회(CPJ)는 탈레반이 이틀 사이 최소 14명의 언론인을 구금했다가 석방했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