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영상]“10세트 하면 기절”···‘역전의 여왕’ 김세영의 골프 트레이닝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김세영(28·메디힐)은 평범한 체구지만 자신보다 키가 한 뼘 이상 크고, 체격이 큰 서양 선수들에게 장타 능력에서 결코 밀리지 않는다. 올 시즌 평균 268야드를 날려 장타 부문 19위에 올라 있다. 그 비결은 어디에 있을까.

김세영은 “거리가 많이 나고 힘을 잘 쓰는 선수들을 보면 다 대둔근(엉덩이)이 좋다”며 “엉덩이와 하체 앞쪽, 복근 등 큰 근육의 힘이 골프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일 년 내내 투어를 뛰다 보면 운동할 시간이 부족한데 큰 근육 운동을 하면 시간 대비 효과가 크다”고도 했다.



도장을 운영한 아버지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태권도(공인 3단)를 익힌 덕에 하체가 좋은 김세영은 “그래도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약해지기 때문에 계속 트레이닝을 통해 보강한다”며 “하체는 파워 증진은 물론 지지대 역할을 한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들도 하체를 단련하면 보다 안정적인 스윙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세영은 자신만의 ‘특별한’ 운동으로 ‘에어 자전거’를 꼽았다. 그는 “자전거 바퀴의 최대 RPM(분당 회전수)까지 10초간 돌린 다음 20초 쉬는 운동으로 10세트를 하고 나면 기절한다”며 “순발력을 높이고 전신의 감각을 깨우는 데 특히 좋다”고 했다.

대회 때 몸 관리는 어떻게 할까. “시합 준비 시간과 경기를 포함해 약 8시간 동안 제가 가진 모든 에너지를 쏟아요. 그러면 트레이닝을 할 수 없어요. 근육을 풀어주는 마시지나 스트레칭만 가볍게 해요.”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