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캐시우드 테슬라 또 팔아치웠다, 이달만 3,000억원 넘어




‘돈나무 언니’로 유명한 미국 투자자 캐시 우드가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주식을 추가 매도했다. 이달에만 3,000억원을 넘는 규모다.

16일 블룸버그 통신 등 미국 언론은 캐시우드가 운용하는 ARK 펀드가 이달 들어 팔아치운 테슬라 주식은 35만주로 약 2억6,600만달러(약3,132억원) 어치에 달한다. 우드가 최근 세계 최대 헤지펀드 포럼에서 테슬라 주식가격이 2025년까지 주당 3,000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지만 정작 그의 펀드는 테슬라 주식을 지속해서 매도하고 있다.

우드의 ARK 이노베이션 상장지수펀드(ETF)와 ARK 넥스트 제너레이션 인터넷 ETF는 전날 테슬라 주식 8만1,600주, 6,200만달러(약 730억원)어치를 매도했다.



ARK 이노베이션 ETF는 이날 대신 사무업무 자동화 전문업체인 유아이패스(UiPath)의 주식 50만600주와 유전자 기업 인바이테(Invitae·NVTA)의 주식 15만4,000여주를 각각 매수했다.

이같은 지속 매도에도 ARK 펀드가 가장 많이 보유한 종목은 여전히 테슬라이긴 하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 7.27% 상승했으며, 이날 나스닥에서 주당 756.99달러에 마감했다. 블룸버그는 ARK의 테슬라 주식 매각이 차익을 실현하고 이를 통해 다른 종목에 투자하기 위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우드는 테슬라 주식 매각에 대해 포지션을 조정하기 위한 "현명한 포트폴리오 관리"라고 밝힌 바 있다. 우드는 테슬라를 비롯한 기술주에 공격적으로 투자해온 ETF 운용사 '아크인베스트'의 설립자로, 한국에서는 그의 이름(Cathie)이 캐시(cash)와 발음이 같은 데서 착안해 돈 나무 언니라는 별명으로 불리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캐시우드, #테슬라, #ARK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