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9·11 악몽 재현되듯···철새 수백마리 세계무역센터 부딪혀 떼죽음

9·11 테러 20주기…WTC 인근서 철새 사체 무더기로 발견

빌딩 불빛 탓에 방향감각 상실…"조명 끄고 유리창 가려야"

16일(현지시간) 뉴욕 세계무역센터에 부딪혀 떼죽음을 당한 철새의 사체. /연합뉴스




미국 뉴욕에서 9·11테러의 악몽이라도 재현되는 듯 하늘을 날던 철새 수백마리가 세계무역센터(WTC)에 부딪혀 떼죽음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9·11테러 20주기였던 이번주 며칠 사이에 철새들이 무더기로 WTC 외벽에 충돌해 추락하면서 길거리 곳곳에 사체가 무덤처럼 쌓였다.

매년 요즘 이동하는 철새들은 빌딩에서 새어나온 불빛과 유리창에 반사된 불빛 때문에 방향감각을 상실해 건물에 충돌하는데, 지난 13∼14일 밤사이에만 최소 291마리가 WTC 주변 도로에 떨어져 죽었다고 조류 보호 단체인 '뉴욕시 오듀본'은 전했다. 희생된 새들은 주로 울새, 딱새, 휘파람새 등으로, 한철에 보통 15∼20마리가 충돌하는 수준이지만 이번엔 그 수가 충격적으로 많아졌다고 단체는 설명했다. 조류보호단체에서 활동하는 멀리사 브라이어는 "너무나 비극적인 일"이라며 "아침에 길거리에 나서며 마치 악몽을 꾸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건물의 조명을 끄고, 유리창으로 빛이 새 나가지 않도록 조치를 해야 한다"면서 "뭐라도 하자"고 호소했다.



왼쪽 높이 솟아오른 빌딩이 9·11테러후 새로 지은 세계무역센터. /세계무역센터 트위터 캡처


실제로 길바닥에서 쓸려나갔거나, 보이지 않는 곳에 떨어진 경우를 포함하면 건물에 충돌해 죽은 철새의 사체는 더 많을 것이라고 브라이어는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미 WTC 측에 대책 마련을 촉구한 상태다. 또다른 활동가인 케이틀린 퍼킨스는 "밤에는 불빛을 줄여서 새들의 비행을 방해하지 않아야 한다"면서 "또 유리창이 뚫려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도록 도색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월에는 WTC 주변 공원의 유리 난간에 흰색으로 물방울 무늬를 그려넣어 철새가 피해갈 수 있도록 배려한 사례도 있었다. WTC 측은 "특히 철새가 이동하는 시기에는 입주사에 야간 조명 소등, 블라인드 설치 등을 적극 권유하고 있다"면서 철새 보호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