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인물·화제
파리행 에어프랑스 여객기서 폭발음에 화재···긴급 회항

이륙 직후 기내서 발생·일부 좌석 손상…부상자 없는듯





중국 베이징에서 프랑스 파리로 가던 에어프랑스 여객기에서 화재가 발생해 긴급히 회항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베이징일보와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18일 오전 3시 50분께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을 이륙한 에어프랑스 AF393편 기내에서 불이 나서 이륙한 지 17분 만에 출발한 공항으로 돌아와 긴급착륙했다. 해당 여객기는 파리 샤를 드골공항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승객들은 비행기 꼬리 쪽에서 폭발음이 난 뒤 검은 연기가 피었다고 전했다. 한 승객이 촬영한 사진엔 2개 좌석 하부시트가 크게 손상된 모습이 담겼다.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