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이재명 엄호 나선 추미애 “공영개발로 성과...불로소득은 야당비리”

이재명, 공영개발 방식으로 어느정도 성과 내

이낙연 전 대표, 야당 후보 논리로 이 지사 비난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추미애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1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 입장을 엄호하고 나섰다.

추 전 장관은 이날 광주 MBC 라디오 ‘황동현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언론에서는 여러 가지 의문을 제기하지만, 결국은 공영개발 방식을 갖고 와서 어느 정도 성과를 냈다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오히려 비위를 파면 팔수록 국민의힘 쪽의 비리가 쏙쏙 드러나지 않을까 싶다”며 “그들이 어떻게 권력을 이용하고 민간 자본 속에서 똬리를 틀고 불로소득을 취했는지 하나씩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불로소득을 근본적으로 혁파하지 않고는 대장동 사건 같은 경우는 계속 생길 수 있다”며 자신의 ‘지대개혁’ 공약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를 내놨던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에 “야당 후보의 논리를 가지고 ‘개혁 후보’를 저격한 바 있다”며 “(추윤 갈등 당시) 저에 대한 해임 건의를 함으로써 검찰개혁에 김을 빼버렸다. 반개혁적 의식”이라고 직격했다.

한편 야권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지금은 지지율에 취해있지만, 어느 예능 방송에서 ‘추미애 때문에 스트레스 받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했는데 거짓말 탐지기를 속이진 못 했다”며 “그만큼 저를 두렵게 느낀다. 제가 (본선에) 나간다면 확실하게 잡는다”고 강조했다.

‘고발 사주’ 의혹의 당사자인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추 전 장관 측 인사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제가 한창 (윤 전 총장에 대해) 징계 청구를 했을 때 간부급 검사들이 제가 물러나라는 연판장을 돌렸다”며 “손준성 검사가 제일 앞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제 사람이라면 그랬겠나”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