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정치일반
윤석열 손바닥 '왕(王)'자···'무속인?' 누가 썼을까 '와글'

홍준표 "무속인까지 개입…정말 저질 대선" 비아냥

윤석열측 "지지자가 적어준 것뿐 큰 의미 없다"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왼쪽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린 채 TV토론에 참석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5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안상수·원희룡·유승민·최재형·하태경·홍준표·황교안 등 후보들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토론에 임하던 윤 전 총장은 경쟁 후보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 등에서 손을 크게 움직이는 특유의 제스쳐를 취했는데, 그의 왼쪽 손바닥에 왕(王)자가 그려져 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된 것이다.

/유튜브 캡처


토론회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걸 일부러 노출한 건지 실수한 건지 궁금하다", "무속인이 써준 부적인 듯", "맙소사. 합성인 줄 알았는데 사실이네요" 등 의견이 잇따랐다.

/유튜브 캡처




또한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앞선 토론회에서도 윤 전 총장 손바닥에 유사한 형태의 글씨가 적힌 것으로 보이는 영상이 퍼지는 중이다. 해당 게시글엔 ‘대통령이 되겠다는 주술적 의미가 담긴 것 아니냐’는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

이에 윤 전 총장측은 손바닥 글자엔 큰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윤 전 총장이 집에서 나와 차량으로 이동할때 연세가 많으신 이웃이자, 지지자분들이 '토론회 잘하시라'며 손바닥에 적어주는걸 거절하지 못했을 뿐이라는 것이다. 캠프 측은 "물티슈 등으로 닦았는데도 잘 지워지지 않아서 그대로 방송에 나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캡처


한편, 당내 경쟁자인 홍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선 경선에 무속인까지 개입하고 이번 대선이 정말 저질 대선으로 가고 있다”면서 “대장동 비리 후보도 모자라 각종 비리 의혹 후보에 이젠 무속인까지 등장하는 역사상 최악의 대선 경선”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주술에 의존해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거냐”며 “참 안타깝고 서글픈 대선 경선”이라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